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사회복지시설도 4월 5일까지 휴관 연장 권고”
입력 2020.03.18 (11:45) 수정 2020.03.18 (13:09) 사회
정부가 코로나19의 추가적인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회복지 이용시설에 대한 휴관도 4월 5일까지 연장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복지 이용시설에 대해 4월 5일 일요일까지 2주간 추가로 휴관하는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2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휴관을 한데 이은 추가 조치입니다.

이번 조치로 휴관 연장을 권고받는 시설은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 돌봄' 등 아동 관련, ▲'노인복지관'과 '경로당' '치매안심센터' '노인 주·야간 보호기관' 등 노인 관련 시설,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장애인직업 재활시설' 등 장애인 관련, ▲'노인 일자리' '장애인 일자리' '자활사업' 등 일자리 관련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사회복지이용시설은 99.3%가 휴관을 하고 있다"며 "가족 내 돌봄이 어려운 경우 긴급돌봄을 제공하고 식사가 어려운 분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등 휴관 장기화로 인한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에 대해서도 다음 달 5일까지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정부 “사회복지시설도 4월 5일까지 휴관 연장 권고”
    • 입력 2020-03-18 11:45:48
    • 수정2020-03-18 13:09:37
    사회
정부가 코로나19의 추가적인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회복지 이용시설에 대한 휴관도 4월 5일까지 연장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복지 이용시설에 대해 4월 5일 일요일까지 2주간 추가로 휴관하는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2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휴관을 한데 이은 추가 조치입니다.

이번 조치로 휴관 연장을 권고받는 시설은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 돌봄' 등 아동 관련, ▲'노인복지관'과 '경로당' '치매안심센터' '노인 주·야간 보호기관' 등 노인 관련 시설,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장애인직업 재활시설' 등 장애인 관련, ▲'노인 일자리' '장애인 일자리' '자활사업' 등 일자리 관련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사회복지이용시설은 99.3%가 휴관을 하고 있다"며 "가족 내 돌봄이 어려운 경우 긴급돌봄을 제공하고 식사가 어려운 분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등 휴관 장기화로 인한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에 대해서도 다음 달 5일까지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