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4월 공연·전시 2천5백여 건 취소…피해액 520억 원 달해”
입력 2020.03.18 (15:11) 수정 2020.03.18 (15:22) 문화
코로나 19 사태로 공연과 전시가 줄줄이 취소되는 등 문화예술계의 피해가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공개한 '코로나 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를 보면, 올해 1월부터 4월 사이에 취소되거나 연기된 공연, 전시 등 현장 예술행사가 2천511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한 문화예술계의 직접적인 피해액은 523억 원으로 추산되며, 예술인 10명 가운데 9명의 수입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취소·연기된 예술행사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천614건으로 가장 많았고, 코로나 19 최대 피해 지역에 해당하는 경북 156건, 부산 150건 순이었습니다.

1~4월 수입이 전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은 88.7%에 달했습니다. 지역별 수입 감소 응답은 서울 100%, 경남 94.1%, 충남·전북 93.3%, 강원 90.9%, 충북 90.0%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2일 한국예총의 10개 회원 협회와 전국 광역시도·시군 156개 연합회를 대상으로 이메일과 팩스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한국예총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 19와 관련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과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했습니다.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은 "코로나 19 사태는 크게는 국가적 위기이지만 현장예술인들에게는 직면한 생계 위협"이라며 "현장 예술인과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다. 이를 위한 조속한 추경 편성과 집행을 130만 예술인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4월 공연·전시 2천5백여 건 취소…피해액 520억 원 달해”
    • 입력 2020-03-18 15:11:26
    • 수정2020-03-18 15:22:35
    문화
코로나 19 사태로 공연과 전시가 줄줄이 취소되는 등 문화예술계의 피해가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공개한 '코로나 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를 보면, 올해 1월부터 4월 사이에 취소되거나 연기된 공연, 전시 등 현장 예술행사가 2천511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한 문화예술계의 직접적인 피해액은 523억 원으로 추산되며, 예술인 10명 가운데 9명의 수입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취소·연기된 예술행사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천614건으로 가장 많았고, 코로나 19 최대 피해 지역에 해당하는 경북 156건, 부산 150건 순이었습니다.

1~4월 수입이 전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은 88.7%에 달했습니다. 지역별 수입 감소 응답은 서울 100%, 경남 94.1%, 충남·전북 93.3%, 강원 90.9%, 충북 90.0%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2일 한국예총의 10개 회원 협회와 전국 광역시도·시군 156개 연합회를 대상으로 이메일과 팩스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한국예총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 19와 관련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과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했습니다.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은 "코로나 19 사태는 크게는 국가적 위기이지만 현장예술인들에게는 직면한 생계 위협"이라며 "현장 예술인과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다. 이를 위한 조속한 추경 편성과 집행을 130만 예술인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