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훈 “세비 절반 취약계층에 지원”…황주홍 “급여 성금으로 내놓겠다”
입력 2020.03.18 (15:56) 정치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국회의원 세비의 절반을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해 위기극복을 위한 국민의 노력에 국회도 함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오늘(1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도 고통분담에서 예외일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남은 임기 3개월간의 세비 절반을 이렇게(취약계층 지원) 쓰자고 여야 의원들께 제안한다"며 "함께 뜻을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원내대표단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들어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개로 민생당 황주홍 의원은 "코로나 고통 동참 차원에서 국회의원 급여 반납 국민청원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지금 바로 지난달 급여 전액을 내놓고, 이달과 다음 달, 그 다음 달도 코로나 성금으로 바치겠다"고 전했습니다.
  • 설훈 “세비 절반 취약계층에 지원”…황주홍 “급여 성금으로 내놓겠다”
    • 입력 2020-03-18 15:56:12
    정치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국회의원 세비의 절반을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해 위기극복을 위한 국민의 노력에 국회도 함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오늘(1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도 고통분담에서 예외일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남은 임기 3개월간의 세비 절반을 이렇게(취약계층 지원) 쓰자고 여야 의원들께 제안한다"며 "함께 뜻을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원내대표단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들어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별개로 민생당 황주홍 의원은 "코로나 고통 동참 차원에서 국회의원 급여 반납 국민청원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지금 바로 지난달 급여 전액을 내놓고, 이달과 다음 달, 그 다음 달도 코로나 성금으로 바치겠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