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가짜 KF94 마스크 판매업체 적발…100만장 넘게 유통 추정
입력 2020.03.18 (15:56) 수정 2020.03.18 (16:10) 사회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KF94 마스크인 것처럼 둔갑시켜 100만장 이상을 유통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와 약사법 위반 혐의로 마스크 포장업체 대표 52살 A 씨와 직원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달 19일 피해자 B씨에게 KF94 마스크를 공급해주겠다고 속인 뒤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가짜 KF94 마스크 약 16만5천장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는 가짜 마스크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이들에게 마스크 대금 4억5천만원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으나, 이들은 1억3천만원만 반환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가짜 KF94 마스크가 100만장 이상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각지에서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사들인 뒤 KF94 등급이 표기된 포장지에 담아 진짜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개당 약 2천300원에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가짜 KF94 마스크 판매업체 적발…100만장 넘게 유통 추정
    • 입력 2020-03-18 15:56:12
    • 수정2020-03-18 16:10:52
    사회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KF94 마스크인 것처럼 둔갑시켜 100만장 이상을 유통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와 약사법 위반 혐의로 마스크 포장업체 대표 52살 A 씨와 직원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달 19일 피해자 B씨에게 KF94 마스크를 공급해주겠다고 속인 뒤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가짜 KF94 마스크 약 16만5천장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는 가짜 마스크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이들에게 마스크 대금 4억5천만원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으나, 이들은 1억3천만원만 반환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가짜 KF94 마스크가 100만장 이상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각지에서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사들인 뒤 KF94 등급이 표기된 포장지에 담아 진짜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개당 약 2천300원에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