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IMF, 베네수엘라에 코로나19 금융지원 거부 “마두로 정부 승인 불명확”
입력 2020.03.18 (16:20) 국제
국제통화기금, IMF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의료체계를 강화하려는 베네수엘라에 대해 금융 지원을 거부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과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IMF는 현지시간 17일 성명을 내고 "불행히도 IMF는 (베네수엘라의) 요청을 검토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50억 달러(약 6조2천억원)를 빌려달라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요청에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IMF는 "회원국에 대한 IMF의 개입은 국제 사회의 공식적인 정부 승인에 입각해 이뤄진다"면서 현재 승인 여부가 명확하지 않은 점을 거부 이유로 제시했습니다.

이는 마두로 대통령이 2018년 대선에서 이겼지만 불법 선거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야권이 선거 무효를 주장한 가운데 지난해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고 나선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미국 등 50여개국이 베네수엘라 정부의 수반으로 인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IMF는 지난해 4월에는 마두로 정부의 4억 달러(약 5천억원) 규모 특별인출권(SDR) 행사를 제한하기도 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6일 기준 33명입니다.

베네수엘라는 코로나19가 퍼지자 학교 휴교 명령과 여객기 제한 등을 통해 전염병 확산 억제에 나섰지만 오랜 경제난으로 의약품 등이 부족해 코로나19 대책 추진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큰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IMF, 베네수엘라에 코로나19 금융지원 거부 “마두로 정부 승인 불명확”
    • 입력 2020-03-18 16:20:36
    국제
국제통화기금, IMF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의료체계를 강화하려는 베네수엘라에 대해 금융 지원을 거부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과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IMF는 현지시간 17일 성명을 내고 "불행히도 IMF는 (베네수엘라의) 요청을 검토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50억 달러(약 6조2천억원)를 빌려달라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요청에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IMF는 "회원국에 대한 IMF의 개입은 국제 사회의 공식적인 정부 승인에 입각해 이뤄진다"면서 현재 승인 여부가 명확하지 않은 점을 거부 이유로 제시했습니다.

이는 마두로 대통령이 2018년 대선에서 이겼지만 불법 선거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야권이 선거 무효를 주장한 가운데 지난해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고 나선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미국 등 50여개국이 베네수엘라 정부의 수반으로 인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IMF는 지난해 4월에는 마두로 정부의 4억 달러(약 5천억원) 규모 특별인출권(SDR) 행사를 제한하기도 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6일 기준 33명입니다.

베네수엘라는 코로나19가 퍼지자 학교 휴교 명령과 여객기 제한 등을 통해 전염병 확산 억제에 나섰지만 오랜 경제난으로 의약품 등이 부족해 코로나19 대책 추진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큰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