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회식 줄자 대리 콜도 뚝…“생계도, 안전도 걱정”
입력 2020.03.18 (19:20) 수정 2020.03.18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회식과 모임이 줄고 있죠.

그러다 보니 타격을 입은 곳, 자영업자만이 아니라 대리운전기사도 마찬가집니다.

대리운전기사들은 수입 감소에 건강 걱정에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박찬 기자가 대리기사의 하루를, 따라가 봤습니다.

[리포트]

["여보세요. 네 사장님 도평리 가는 대리기산데요."]

38살 지길주 씨, 5년 전 처음 대리운전을 시작했습니다.

지난해부턴 대리기사 일만 하고 있는데, 요즘 대리운전을 찾는 사람이 준 게 확연히 느껴집니다.

["(예전에 비해서 콜수는 얼마나?) 50% 정도 완전히 줄었고요. (대리운전)기사는 엄청나게 넘쳐나요."]

대리운전을 자주 찾던 상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나둘 나오면서, 사람들이 가지 않는 게 이윱니다.

["어제 성남 은행동을 갔는데 콜이 없는 거에요. 뉴스에서 보니까 거기 은행동에서 코로나가 터졌다 그래가지고."]

그나마 있는 손님들이라도 잡기 위해 대리운전비를 낮추고, 혹시 승객이 불편할까 마스크도 꼭 착용합니다.

하지만 승객에게 핀잔을 듣기 일쑵니다.

["고객님이 여쭤봐요. 코로나 걸리지 않으셨냐고 저한테 거의 다 많이 물어보세요. 손님이 저한테. 아니라고 건강하다고."]

코로나 19 확산으로 벌이가 줄자, 아침엔 탁송 일을 시작했습니다.

더 길어지면 아예 다른 일을 해야 할지 고민도 됩니다.

["지금 이 대리를 계속 해야 할지 다른 직종을. 대리기사님들 다 망설일 거에요, 지금요."]

바쁜 시간이 지난 새벽 2시쯤, 하나둘 모인 대리기사들. 수입감소에 건강 걱정에 한숨이 늘어갑니다.

[대리운전기사 : "(저희는) 눈뜨면 일하고 그렇잖아요…. 금전적인 게 마이너스 수입이다 보니까 그게 가장 타격이죠."]

[이창배/전국 대리운전 노동조합 사무국장 : "마스크라든가 손 세정제 같은 물품지원과 함께 최저 생계비를 지원하는 그런 조치, 정책을 빨리 마련해서 지원해달라고."]

전국의 대리운전기사는 20만 명가량.

걱정과 불안 속에 코로나19 위험을 무릅쓴 채 거리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회식 줄자 대리 콜도 뚝…“생계도, 안전도 걱정”
    • 입력 2020-03-18 19:21:56
    • 수정2020-03-18 19:41:29
    뉴스 7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회식과 모임이 줄고 있죠.

그러다 보니 타격을 입은 곳, 자영업자만이 아니라 대리운전기사도 마찬가집니다.

대리운전기사들은 수입 감소에 건강 걱정에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박찬 기자가 대리기사의 하루를, 따라가 봤습니다.

[리포트]

["여보세요. 네 사장님 도평리 가는 대리기산데요."]

38살 지길주 씨, 5년 전 처음 대리운전을 시작했습니다.

지난해부턴 대리기사 일만 하고 있는데, 요즘 대리운전을 찾는 사람이 준 게 확연히 느껴집니다.

["(예전에 비해서 콜수는 얼마나?) 50% 정도 완전히 줄었고요. (대리운전)기사는 엄청나게 넘쳐나요."]

대리운전을 자주 찾던 상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나둘 나오면서, 사람들이 가지 않는 게 이윱니다.

["어제 성남 은행동을 갔는데 콜이 없는 거에요. 뉴스에서 보니까 거기 은행동에서 코로나가 터졌다 그래가지고."]

그나마 있는 손님들이라도 잡기 위해 대리운전비를 낮추고, 혹시 승객이 불편할까 마스크도 꼭 착용합니다.

하지만 승객에게 핀잔을 듣기 일쑵니다.

["고객님이 여쭤봐요. 코로나 걸리지 않으셨냐고 저한테 거의 다 많이 물어보세요. 손님이 저한테. 아니라고 건강하다고."]

코로나 19 확산으로 벌이가 줄자, 아침엔 탁송 일을 시작했습니다.

더 길어지면 아예 다른 일을 해야 할지 고민도 됩니다.

["지금 이 대리를 계속 해야 할지 다른 직종을. 대리기사님들 다 망설일 거에요, 지금요."]

바쁜 시간이 지난 새벽 2시쯤, 하나둘 모인 대리기사들. 수입감소에 건강 걱정에 한숨이 늘어갑니다.

[대리운전기사 : "(저희는) 눈뜨면 일하고 그렇잖아요…. 금전적인 게 마이너스 수입이다 보니까 그게 가장 타격이죠."]

[이창배/전국 대리운전 노동조합 사무국장 : "마스크라든가 손 세정제 같은 물품지원과 함께 최저 생계비를 지원하는 그런 조치, 정책을 빨리 마련해서 지원해달라고."]

전국의 대리운전기사는 20만 명가량.

걱정과 불안 속에 코로나19 위험을 무릅쓴 채 거리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