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5 총선, 당신의 한 표는?]③ 공주·부여·청양
입력 2020.03.18 (20:21) 수정 2020.03.19 (20:57)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15 총선을 맞아 선거구별 후보와 지역 현안을 점검하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오늘은 지역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인 공주·부여·청양에서 리턴매치에 나선 여야 후보를 소개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주·부여·청양에서는 민주당 박수현 전 의원과 통합당 정진석 의원 간 리턴매치가 펼쳐집니다.

지난 총선에서 두 후보는 불과 3천여 표 차, 3%p의 격차로 당락이 갈렸습니다.

공주·부여·청양은 고 김종필 전 총리의 '정치적 고향'으로 불릴 만큼 보수색이 짙었지만, 지난 지방선거에서 역대 처음, 세 지역 시장·군수를 민주당이 석권하면서 이변을 낳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박수현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정진석 의원은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지난 4년간 중앙무대에서 활약하며 충청권을 대표하는 인물로 성장해 여야 자존심을 건 대결이 주목됩니다.

두 후보는 지역 내 '뜨거운 감자'인 공주보 처리에도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박수현 전 의원은 보 해체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후보가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국가정원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박수현/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 "저는 사람이 금강을 살리고 금강이 지역을 살릴 수 있도록 여수 순천만과 같은 국가 정원을 공약하고 있는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이 아름다운 금강과 백마강의 미래를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한국당 시절,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장을 맡았던 정진석 의원은 농업용수 부족과 가뭄 대책을 고려해 철거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진석/미래통합당 예비후보 :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에서 공주보를 해체·철거하려 한다는 것을 우리로서는 용납할 수 없다, 만일 이 공주보가 김대중, 문재인, 노무현 정권 때 지어졌다면 이걸 부수려고 하겠습니까."]

한편, 통합당의 공천결과에 반발해 탈당한 김근태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해 선거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4·15 총선, 당신의 한 표는?]③ 공주·부여·청양
    • 입력 2020-03-18 20:21:43
    • 수정2020-03-19 20:57:04
    뉴스7(대전)
[앵커]

4·15 총선을 맞아 선거구별 후보와 지역 현안을 점검하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오늘은 지역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인 공주·부여·청양에서 리턴매치에 나선 여야 후보를 소개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주·부여·청양에서는 민주당 박수현 전 의원과 통합당 정진석 의원 간 리턴매치가 펼쳐집니다.

지난 총선에서 두 후보는 불과 3천여 표 차, 3%p의 격차로 당락이 갈렸습니다.

공주·부여·청양은 고 김종필 전 총리의 '정치적 고향'으로 불릴 만큼 보수색이 짙었지만, 지난 지방선거에서 역대 처음, 세 지역 시장·군수를 민주당이 석권하면서 이변을 낳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박수현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정진석 의원은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지난 4년간 중앙무대에서 활약하며 충청권을 대표하는 인물로 성장해 여야 자존심을 건 대결이 주목됩니다.

두 후보는 지역 내 '뜨거운 감자'인 공주보 처리에도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박수현 전 의원은 보 해체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후보가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국가정원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박수현/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 "저는 사람이 금강을 살리고 금강이 지역을 살릴 수 있도록 여수 순천만과 같은 국가 정원을 공약하고 있는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이 아름다운 금강과 백마강의 미래를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한국당 시절,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장을 맡았던 정진석 의원은 농업용수 부족과 가뭄 대책을 고려해 철거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진석/미래통합당 예비후보 :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에서 공주보를 해체·철거하려 한다는 것을 우리로서는 용납할 수 없다, 만일 이 공주보가 김대중, 문재인, 노무현 정권 때 지어졌다면 이걸 부수려고 하겠습니까."]

한편, 통합당의 공천결과에 반발해 탈당한 김근태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해 선거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