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아동 노동력 착취에 강제 이혼…인권 유린 잇따라
입력 2020.03.18 (20:24) 수정 2020.03.18 (22:05)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남 무안의 한 종교 집단 문제에 대해 연속 보도하고 있는데요. 

학교를 그만 두게 한 뒤 공장에서 일을 시킨 아동 노동력 착취 등 각종 인권 유린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 무안의 한 종교 집단에서 탈출한 A씨는 최종학력이 초등학교 졸업입니다. 

집단 생활시설에서 나고 자란 A씨가 중학교에 입학하자마자 교주 박 모씨가 공장에서 일을 하라고 채근했기 때문입니다. 

[피해자 D/음성대역 : "초등학교 때부터 학교 끝나면 공장일 도와주고 방학때는 하루종일 일하고. 자퇴하고 공장 들어와서 일을 하라고 해서 중학교 2학년 때 자퇴하고 회사에 들어가서 일을 시작했어요."]

함께 시설을 빠져나온 B씨도 중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종교집단이 운영하는 공장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피해자 B/음성대역 : "일 안하면 천국도 못 가는 식으로 어린 애일때부터 오직 일, 틈만 나면 일. 당시에는 신앙이 있으니까 빨리 공장 들어와야겠다 그런 마음으로…."]

일부 부부 신도들은 교주가 시키는대로 반강제로 이혼을 해야 했습니다. 

신도 수가 줄면서 일할 사람이 줄어들자 남자 신도들을 베트남 여성과 결혼시킨 겁니다. 

이렇게 이 시설에 들어온 이주여성 10여명은 공장일에 투입됐지만, 낮은 임금 등으로 빠져 나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 A/음성대역 : "설교 시간에 남편 이름을 계속 부르면서 이혼하고 베트남 여자랑 결혼하라고, 순종 안하면 하루하루가 괴롭고 힘들어요."]

변호인들은 아동 노동력 착취 등 일부 행위들은 공소시효가 지났지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상 사기죄 적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다은/법률대리인 : "일을 하면 천국간다라는 것이기 때문에 계속 일을 했어요. 근거 법률에 의거해서 판단해보면 위법행위는 명백하다는 것이 저희 의견입니다."]

감시 사각지대에서 종교라는 가면을 쓰고 기업의 이윤을 추구하기 위해 행해진 수많은 인권 유린 행위들, 여전히 상당수 신도들이 집단에 남아있는만큼 철저한 실태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단독] 아동 노동력 착취에 강제 이혼…인권 유린 잇따라
    • 입력 2020-03-18 20:24:21
    • 수정2020-03-18 22:05:32
    뉴스7(광주)
[앵커]

전남 무안의 한 종교 집단 문제에 대해 연속 보도하고 있는데요. 

학교를 그만 두게 한 뒤 공장에서 일을 시킨 아동 노동력 착취 등 각종 인권 유린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곽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 무안의 한 종교 집단에서 탈출한 A씨는 최종학력이 초등학교 졸업입니다. 

집단 생활시설에서 나고 자란 A씨가 중학교에 입학하자마자 교주 박 모씨가 공장에서 일을 하라고 채근했기 때문입니다. 

[피해자 D/음성대역 : "초등학교 때부터 학교 끝나면 공장일 도와주고 방학때는 하루종일 일하고. 자퇴하고 공장 들어와서 일을 하라고 해서 중학교 2학년 때 자퇴하고 회사에 들어가서 일을 시작했어요."]

함께 시설을 빠져나온 B씨도 중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종교집단이 운영하는 공장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피해자 B/음성대역 : "일 안하면 천국도 못 가는 식으로 어린 애일때부터 오직 일, 틈만 나면 일. 당시에는 신앙이 있으니까 빨리 공장 들어와야겠다 그런 마음으로…."]

일부 부부 신도들은 교주가 시키는대로 반강제로 이혼을 해야 했습니다. 

신도 수가 줄면서 일할 사람이 줄어들자 남자 신도들을 베트남 여성과 결혼시킨 겁니다. 

이렇게 이 시설에 들어온 이주여성 10여명은 공장일에 투입됐지만, 낮은 임금 등으로 빠져 나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 A/음성대역 : "설교 시간에 남편 이름을 계속 부르면서 이혼하고 베트남 여자랑 결혼하라고, 순종 안하면 하루하루가 괴롭고 힘들어요."]

변호인들은 아동 노동력 착취 등 일부 행위들은 공소시효가 지났지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상 사기죄 적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다은/법률대리인 : "일을 하면 천국간다라는 것이기 때문에 계속 일을 했어요. 근거 법률에 의거해서 판단해보면 위법행위는 명백하다는 것이 저희 의견입니다."]

감시 사각지대에서 종교라는 가면을 쓰고 기업의 이윤을 추구하기 위해 행해진 수많은 인권 유린 행위들, 여전히 상당수 신도들이 집단에 남아있는만큼 철저한 실태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