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리수거 잘해봤자…버려지는 재활용품
입력 2020.03.18 (22:23) 수정 2020.03.18 (22:24)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주시가 '클린 청주' 캠페인을 시작한 지 두 달이 지났습니다.

생활 폐기물량이 줄고, 재활용 폐기물량은 늘어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는데요 하지만 분리수거된 재활용 폐기물은 다시 버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컨베이어 벨트 위로 비닐과 캔 등이 뒤섞인 재활용 폐기물이 쉴새 없이 쏟아집니다.

하루 처리 용량이 50톤 규모인 재활용 선별장에 평균 70톤, 많을 때는 100톤도 넘는 폐기물이 들어옵니다.

폐기물 운송 차량이 줄지어 대기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봉환/재활용 선별장 관계자 : "초과되어서 들어오다 보니까 저희가 작업하는 데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시설이 지금 10년이 넘었기 때문에 노후화된 상태에서 언제 고장 날지 모르는 불안감도 (있습니다)."]

청주시가 클린 청주 캠페인을 시작한 뒤로 재활용 폐기물량은 지난해보다 1월에 29%, 2월에 31%나 급격히 늘었지만, 정작 재활용되는 양은 절반도 못 미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잔재물은 한 번 더 분류 작업을 거치면 재활용할 수 있는데 대부분 폐기되는 것입니다.

이미 선별 시설이 포화 상태인 데다 30여 명에 불과한 인력이 일일이 수작업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 잔재물을 포함해 처리 용량을 초과한 폐기물은 한 달에 1억여 원을 들여 위탁 업체에 맡기거나 소각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김미경/청주시 자원관리과 운영팀장 : "사람이 일일이 분류하는 선별 작업을 하기는 좀 어려워요. 최종으로 소각한다든가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 처리를 하고 있습니다."]

추가 선별장 등 시설 개선까지는 최소 3년이 더 걸릴 전망이어서 쓰레기 줄이기에 동참하는 시민 의식에 화답할 청주시의 대책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최승연입니다.
  • 분리수거 잘해봤자…버려지는 재활용품
    • 입력 2020-03-18 22:23:07
    • 수정2020-03-18 22:24:48
    뉴스9(청주)
[앵커]

청주시가 '클린 청주' 캠페인을 시작한 지 두 달이 지났습니다.

생활 폐기물량이 줄고, 재활용 폐기물량은 늘어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는데요 하지만 분리수거된 재활용 폐기물은 다시 버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컨베이어 벨트 위로 비닐과 캔 등이 뒤섞인 재활용 폐기물이 쉴새 없이 쏟아집니다.

하루 처리 용량이 50톤 규모인 재활용 선별장에 평균 70톤, 많을 때는 100톤도 넘는 폐기물이 들어옵니다.

폐기물 운송 차량이 줄지어 대기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봉환/재활용 선별장 관계자 : "초과되어서 들어오다 보니까 저희가 작업하는 데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시설이 지금 10년이 넘었기 때문에 노후화된 상태에서 언제 고장 날지 모르는 불안감도 (있습니다)."]

청주시가 클린 청주 캠페인을 시작한 뒤로 재활용 폐기물량은 지난해보다 1월에 29%, 2월에 31%나 급격히 늘었지만, 정작 재활용되는 양은 절반도 못 미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잔재물은 한 번 더 분류 작업을 거치면 재활용할 수 있는데 대부분 폐기되는 것입니다.

이미 선별 시설이 포화 상태인 데다 30여 명에 불과한 인력이 일일이 수작업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 잔재물을 포함해 처리 용량을 초과한 폐기물은 한 달에 1억여 원을 들여 위탁 업체에 맡기거나 소각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김미경/청주시 자원관리과 운영팀장 : "사람이 일일이 분류하는 선별 작업을 하기는 좀 어려워요. 최종으로 소각한다든가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 처리를 하고 있습니다."]

추가 선별장 등 시설 개선까지는 최소 3년이 더 걸릴 전망이어서 쓰레기 줄이기에 동참하는 시민 의식에 화답할 청주시의 대책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