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해 부대원 얼차려 시킨 대대장 보직 해임
입력 2020.03.18 (22:36) 수정 2020.03.18 (22:36)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육군 3사단은 한밤중 술에 취해 장병들에게 얼차려를 시켜 물의를 빚은 해당 포병부대 대대장을 오늘(18일) 보직에서 해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대장은 이달 6일 밤 술에 취해 부대로 들어와 장병 300여 명을 깨워 얼차려 등을 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대대장에 대해선 현재 군단 법무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 술 취해 부대원 얼차려 시킨 대대장 보직 해임
    • 입력 2020-03-18 22:36:30
    • 수정2020-03-18 22:36:32
    뉴스9(춘천)
육군 3사단은 한밤중 술에 취해 장병들에게 얼차려를 시켜 물의를 빚은 해당 포병부대 대대장을 오늘(18일) 보직에서 해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대장은 이달 6일 밤 술에 취해 부대로 들어와 장병 300여 명을 깨워 얼차려 등을 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대대장에 대해선 현재 군단 법무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