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학 연기…학부모 긴급돌봄 고심
입력 2020.03.27 (09:47) 수정 2020.03.27 (09:47)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개학이 잇따라 연기되면서 아이들을 어디에다 맡겨야 할지 맞벌이 부모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집에 데리고 있자니 더 이상 휴가를 내기도 어렵고, 돌봄교실에 보내자니 집단생활로 인한 감염이 걱정되고, 아이 돌봄에 진땀을 빼고 있습니다.

권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긴급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청주의 한 초등학교.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열화상 카메라를 지나가고,

손 소독제를 꼼꼼히 바릅니다.

교실에선 마스크를 쓴 채 적당한 간격을 두고 수업이 진행됩니다.

[손은영/초등학교 교사 : "오자마자 발열 체크 먼저하고, 수시로 물티슈나 손 소독제로 주변 환경, 위생관리 철저히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개학이 5주나 연기되면서 긴급돌봄 이용자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모두 67%가 참여해 3주 전보다 40%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맞벌이 학부모들의 긴급돌봄 의존도가 높아진 겁니다.

더 이상 휴가를 내기도,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기도 힘들어지면서 사실상 다른 대안이 없기 때문입니다.

[초등학생 학부모 : "저희가 번갈아 휴가도 내고 친척 집도 보내서 돌보고 있었는데(이제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어른도 (마스크를) 장시간 쓰면 힘든데 공부해야 되고 여러 아이와 있어야 되니까 걱정이긴 하죠."]

이처럼 피치 못해 아이를 돌봄교실에 보내도 걱정이 떠나질 않습니다.

긴급돌봄 이용자가 많아질수록 대면 접촉에 따른 감염 우려가 커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초등학생 학부모 : "(돌봄교실) 신청하고서 계속 미뤘거든요 계속해서 미루다가 일주일에 한 번 보내다가 2번 이번 주는 3번 보내고 이렇게 조금씩 늘리고 있거든요."]

정부는 돌봄 인력과 시간을 확대하고 방역 강화와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이용률을 높이겠다는 입장이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권기현입니다.
  • 개학 연기…학부모 긴급돌봄 고심
    • 입력 2020-03-27 09:47:16
    • 수정2020-03-27 09:47:18
    뉴스광장(청주)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개학이 잇따라 연기되면서 아이들을 어디에다 맡겨야 할지 맞벌이 부모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집에 데리고 있자니 더 이상 휴가를 내기도 어렵고, 돌봄교실에 보내자니 집단생활로 인한 감염이 걱정되고, 아이 돌봄에 진땀을 빼고 있습니다.

권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긴급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청주의 한 초등학교.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열화상 카메라를 지나가고,

손 소독제를 꼼꼼히 바릅니다.

교실에선 마스크를 쓴 채 적당한 간격을 두고 수업이 진행됩니다.

[손은영/초등학교 교사 : "오자마자 발열 체크 먼저하고, 수시로 물티슈나 손 소독제로 주변 환경, 위생관리 철저히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개학이 5주나 연기되면서 긴급돌봄 이용자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모두 67%가 참여해 3주 전보다 40%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맞벌이 학부모들의 긴급돌봄 의존도가 높아진 겁니다.

더 이상 휴가를 내기도,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기도 힘들어지면서 사실상 다른 대안이 없기 때문입니다.

[초등학생 학부모 : "저희가 번갈아 휴가도 내고 친척 집도 보내서 돌보고 있었는데(이제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어른도 (마스크를) 장시간 쓰면 힘든데 공부해야 되고 여러 아이와 있어야 되니까 걱정이긴 하죠."]

이처럼 피치 못해 아이를 돌봄교실에 보내도 걱정이 떠나질 않습니다.

긴급돌봄 이용자가 많아질수록 대면 접촉에 따른 감염 우려가 커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초등학생 학부모 : "(돌봄교실) 신청하고서 계속 미뤘거든요 계속해서 미루다가 일주일에 한 번 보내다가 2번 이번 주는 3번 보내고 이렇게 조금씩 늘리고 있거든요."]

정부는 돌봄 인력과 시간을 확대하고 방역 강화와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이용률을 높이겠다는 입장이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권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