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국, 확진자 8만 5천여 명…전 세계 50만 명 넘어
입력 2020.03.27 (19:02) 수정 2020.03.27 (22: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전 세계 50만 명을 넘어 선 가운데, 미국이 8만 5천여 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확진자가 많아졌습니다.

유럽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줄어들지 않으면서 스페인에서는 아이스링크를 임시 영안실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김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날은 지난 1월 21일.

이후 확진자 수 만 명이 되기까지 두 달 정도 걸렸는데, 만 명을 넘은지 불과 일주일 만에, 확진자 수가 8만 5천여 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아졌습니다.

진단 검사를 확대한 이후 하루 평균 만 명 이상 확진자 수가 늘어난 셈입니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 수는 1100여 명.

이 가운데 385명, 1/3이 뉴욕에서 숨졌습니다.

[앤드류 쿠오모/뉴욕주지사 : "아직도 장기간에 걸쳐 인공호흡기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그 수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유럽 상황도 여전히 심각합니다.

이탈리아는 하루에만 사망자가 600여 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 8000명을 넘었습니다.

스페인은 누적 사망자 수 4300 여명을 기록했습니다.

수도 마드리드에서는 최근 늘어나는 사망자를 수용할 수 없어, 시내에 있는 아이스링크를 '임시 영안실'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의료장비가 부족한 요양시설에서 노인 사망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페르난도 시몬/스페인 보건센터장 : "(사망자) 대부분은 80세 이상입니다. 사망자의 최대 87%가 70세 이상 환자라는 점을 고려해야 합니다."]

중남미 30여 개국에서는 누적 확진자 만 명을 넘었습니다.

국가별 봉쇄 지역이 확대되고 기간이 길어지면서 주민 불만도 커지고 있습니다.

온두라스에선 생계가 곤란해진 주민들이 먹을 것이 떨어졌다며 출근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고, 멕시코에서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상점 약탈이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미국, 확진자 8만 5천여 명…전 세계 50만 명 넘어
    • 입력 2020-03-27 19:05:14
    • 수정2020-03-27 22:11:02
    뉴스 7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전 세계 50만 명을 넘어 선 가운데, 미국이 8만 5천여 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확진자가 많아졌습니다.

유럽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줄어들지 않으면서 스페인에서는 아이스링크를 임시 영안실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김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날은 지난 1월 21일.

이후 확진자 수 만 명이 되기까지 두 달 정도 걸렸는데, 만 명을 넘은지 불과 일주일 만에, 확진자 수가 8만 5천여 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아졌습니다.

진단 검사를 확대한 이후 하루 평균 만 명 이상 확진자 수가 늘어난 셈입니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 수는 1100여 명.

이 가운데 385명, 1/3이 뉴욕에서 숨졌습니다.

[앤드류 쿠오모/뉴욕주지사 : "아직도 장기간에 걸쳐 인공호흡기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그 수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유럽 상황도 여전히 심각합니다.

이탈리아는 하루에만 사망자가 600여 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 8000명을 넘었습니다.

스페인은 누적 사망자 수 4300 여명을 기록했습니다.

수도 마드리드에서는 최근 늘어나는 사망자를 수용할 수 없어, 시내에 있는 아이스링크를 '임시 영안실'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의료장비가 부족한 요양시설에서 노인 사망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페르난도 시몬/스페인 보건센터장 : "(사망자) 대부분은 80세 이상입니다. 사망자의 최대 87%가 70세 이상 환자라는 점을 고려해야 합니다."]

중남미 30여 개국에서는 누적 확진자 만 명을 넘었습니다.

국가별 봉쇄 지역이 확대되고 기간이 길어지면서 주민 불만도 커지고 있습니다.

온두라스에선 생계가 곤란해진 주민들이 먹을 것이 떨어졌다며 출근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고, 멕시코에서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상점 약탈이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