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협, 다음 달 6일 개학 연기 권고 “코로나19 대응 준비 미흡”
입력 2020.03.27 (20:32) 수정 2020.03.27 (20:34) 사회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대응 준비가 미흡하다며 다음 달 6일로 예정된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의협은 오늘(27일) 긴급 권고문을 내고 "개학은 학교 안팎의 집단 감염, 가족 내 집단 감염의 위협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 연기를 주장했습니다.

의협은 "개학을 위해서는 코로나19 확산 정도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전국 표본조사가 필요하다"며 "객관적 증거에 따라 지역별로, 학년별로 개학 여부를 선별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의협은 개학 준비 기간만이라도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내국인의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며 "한시적인 입국 제한은 의료진을 포함한 많은 인력의 번 아웃(Burn-out)을 줄이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의협은 또 개학 전에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있는 환자만 집중해 치료하는 코로나19 전담병원을 먼저 구축하고 개학 후에는 학생과 학교 종사자를 대상으로 일주일간 감염 관련 교육을 집중 시행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의협, 다음 달 6일 개학 연기 권고 “코로나19 대응 준비 미흡”
    • 입력 2020-03-27 20:32:28
    • 수정2020-03-27 20:34:58
    사회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대응 준비가 미흡하다며 다음 달 6일로 예정된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의협은 오늘(27일) 긴급 권고문을 내고 "개학은 학교 안팎의 집단 감염, 가족 내 집단 감염의 위협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 연기를 주장했습니다.

의협은 "개학을 위해서는 코로나19 확산 정도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전국 표본조사가 필요하다"며 "객관적 증거에 따라 지역별로, 학년별로 개학 여부를 선별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의협은 개학 준비 기간만이라도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내국인의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며 "한시적인 입국 제한은 의료진을 포함한 많은 인력의 번 아웃(Burn-out)을 줄이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의협은 또 개학 전에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있는 환자만 집중해 치료하는 코로나19 전담병원을 먼저 구축하고 개학 후에는 학생과 학교 종사자를 대상으로 일주일간 감염 관련 교육을 집중 시행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