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30일 G20 통상장관회의…기업인 원활한 출입국 방안 논의”
입력 2020.03.27 (20:38) 수정 2020.03.27 (20:40) 정치
코로나19 공동 대응과 관련해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결정한 후속 조치를 추진하기 위해 오는 30일 G20 통상장관들이 화상회의를 개최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통상장관회의에서는 이번 대유행이 국제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 통관, 투자, 기업인 출입국을 원활하게 만드는 방법 등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등 G20 정상들은 어제 열린 특별화상정상회의 공동성명문을 통해 "우리는 통상장관들에게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도록 임무를 부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4월에는 G20 보건장관회의와 재무장관회의도 열립니다.

강 대변인은 "보건장관회의에서는 출입국 검역과 방역, 임상 경험 및 데이터 등 정보 공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준비가 대면 접촉 없이 화상회의와 전화, 이메일과 같은 온라인으로 이뤄진 점 등 뒷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공동성명문의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는 한국의 제안이 반영된 결과입니다.

해당 문구는 이번 회의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초안을 만들기 전 한국 정부가 제안했고, 최종본에도 그대로 반영됐습니다.

강 대변인은 공동성명문 작성 과정을 두고 "참여국 사이에 많은 의견 교환이 있었다"며 "특히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처 시스템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을 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부는 감염병에 대처할 별도 기구의 구성을 주장하기도 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관련 펀드에 대한 공여 규모를 늘려야 한다는 인식의 공유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30일 G20 통상장관회의…기업인 원활한 출입국 방안 논의”
    • 입력 2020-03-27 20:38:19
    • 수정2020-03-27 20:40:39
    정치
코로나19 공동 대응과 관련해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결정한 후속 조치를 추진하기 위해 오는 30일 G20 통상장관들이 화상회의를 개최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통상장관회의에서는 이번 대유행이 국제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 통관, 투자, 기업인 출입국을 원활하게 만드는 방법 등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등 G20 정상들은 어제 열린 특별화상정상회의 공동성명문을 통해 "우리는 통상장관들에게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도록 임무를 부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4월에는 G20 보건장관회의와 재무장관회의도 열립니다.

강 대변인은 "보건장관회의에서는 출입국 검역과 방역, 임상 경험 및 데이터 등 정보 공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준비가 대면 접촉 없이 화상회의와 전화, 이메일과 같은 온라인으로 이뤄진 점 등 뒷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공동성명문의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는 한국의 제안이 반영된 결과입니다.

해당 문구는 이번 회의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초안을 만들기 전 한국 정부가 제안했고, 최종본에도 그대로 반영됐습니다.

강 대변인은 공동성명문 작성 과정을 두고 "참여국 사이에 많은 의견 교환이 있었다"며 "특히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처 시스템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을 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부는 감염병에 대처할 별도 기구의 구성을 주장하기도 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관련 펀드에 대한 공여 규모를 늘려야 한다는 인식의 공유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