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선 경쟁률 4.67대 1…역대 최고
입력 2020.03.27 (21:45) 수정 2020.03.28 (16:37)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1대 총선에 나서는 후보들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후보자 등록 마감 결과 울산에서는 28명이 등록해 역대 총선에서 후보가 가장 많았습니다.

선거구별 후보자 면면을 박영하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울산지역 21대 총선 후보자는 6개 선거구에 모두 28명.

경쟁률은 4.67대 1로, 광역시 승격 이후 울산지역 역대 총선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선거구별로 보면, 중구는 더불어민주당의 임동호 , 미래통합당의 박성민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송난희, 노동당 이향희, 무소속 이철수 후보 등 5명이 등록했습니다.

남구 갑은 민주당의 심규명 통합당의 이채익 후보가 재대결을 벌이며, 민생당의 강석구,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이수복 후보도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남구 을은 민주당의 박성진, 통합당의 김기현,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박병욱 후보 등 3명이 출마해 후보가 가장 적습니다.

울주군은 민주당의 김영문, 통합당의 서범수 국가혁명배당금당 고진복, 무소속 전상환 후보 등 4명이 대결을 펼칩니다.

동구는 민주당의 김태선 , 통합당의 권명호, 민중당의 김종훈,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우동열, 노동당의 하창민 후보 등 5명이 등록했습니다.

북구는 민주당의 이상헌과 통합당의 박대동 후보가 리턴매치를 벌이는 가운데 민생당의 김도현, 정의당의 김진영,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최형준, 무소속 박영수,무소속 박재묵 후보 등 7명이 출사표를 던져 후보가 가장 많습니다.

6개 선거구에 모두 후보를 낸 정당은 민주당과 통합당, 국가혁명배당금당 등 3곳 입니다.

후보 가운데 최고의 재력가는 남구을에 출마한 김기현 전 시장으로 67억 2천여만원을 신고했고, 북구의 무소속 박영수 후보는 마이너스 8천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적었습니다.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는 모두 16명으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후보들의 자세한 신상 정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28명의 후보들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다음달 2일부터 총선 전날까지 13일간의 열전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 총선 경쟁률 4.67대 1…역대 최고
    • 입력 2020-03-27 21:45:13
    • 수정2020-03-28 16:37:58
    뉴스9(울산)
[앵커]

21대 총선에 나서는 후보들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후보자 등록 마감 결과 울산에서는 28명이 등록해 역대 총선에서 후보가 가장 많았습니다.

선거구별 후보자 면면을 박영하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울산지역 21대 총선 후보자는 6개 선거구에 모두 28명.

경쟁률은 4.67대 1로, 광역시 승격 이후 울산지역 역대 총선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선거구별로 보면, 중구는 더불어민주당의 임동호 , 미래통합당의 박성민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송난희, 노동당 이향희, 무소속 이철수 후보 등 5명이 등록했습니다.

남구 갑은 민주당의 심규명 통합당의 이채익 후보가 재대결을 벌이며, 민생당의 강석구,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이수복 후보도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남구 을은 민주당의 박성진, 통합당의 김기현,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박병욱 후보 등 3명이 출마해 후보가 가장 적습니다.

울주군은 민주당의 김영문, 통합당의 서범수 국가혁명배당금당 고진복, 무소속 전상환 후보 등 4명이 대결을 펼칩니다.

동구는 민주당의 김태선 , 통합당의 권명호, 민중당의 김종훈,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우동열, 노동당의 하창민 후보 등 5명이 등록했습니다.

북구는 민주당의 이상헌과 통합당의 박대동 후보가 리턴매치를 벌이는 가운데 민생당의 김도현, 정의당의 김진영, 국가혁명배당금당의 최형준, 무소속 박영수,무소속 박재묵 후보 등 7명이 출사표를 던져 후보가 가장 많습니다.

6개 선거구에 모두 후보를 낸 정당은 민주당과 통합당, 국가혁명배당금당 등 3곳 입니다.

후보 가운데 최고의 재력가는 남구을에 출마한 김기현 전 시장으로 67억 2천여만원을 신고했고, 북구의 무소속 박영수 후보는 마이너스 8천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적었습니다.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는 모두 16명으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후보들의 자세한 신상 정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28명의 후보들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다음달 2일부터 총선 전날까지 13일간의 열전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