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와 생활] 어린이 독감 환자 ‘뚝’…코로나의 역설?
입력 2020.03.27 (21:49) 수정 2020.03.28 (16:46)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마다 이맘때면 병원마다 마스크를 낀 독감 환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는데요…그런데 올해는 전혀 딴판입니다.

병원이 텅 빈 것처럼 독감 환자가 거의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3월엔 독감 의심 환자가 외래환자 천 명당 서른 명이 넘어 독감 주의보가 발표됐는데, 올해 3월 셋째 주는 3.2명에 불과합니다.

급기야 지난해보다 12주나 빨리 독감 주의보가 해제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19로 개학이 연기되는 등 집단생활이 줄었고 개인위생관리를 강화한 것을 원인으로 꼽고 있습니다.

[류영하/호흡기 내과 전문의 : "봄이 시작되면서 B형 독감이 유행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 19로 국민들이 건강수칙을 잘 준수하면서 B형 독감으로 내원하는 환자 수가 예년보다 급격히 줄었습니다."]

세균과 바이러스의 감염 경로인 손을 잘 씻은 것이 도움됐습니다.

비누를 사용한 '손 씻기 6단계'를 배워 실천하고 손 소독제를 자주 사용하면서 오염균이 제거된 겁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날이 아니면 잘 쓰지 않던 마스크를 생활 속에서 착용하는 습관도 독감 환자와의 비말 접촉을 줄였습니다.

[한금화/중구 다운동 : "위험하다고 하니까 답답해도 애들 (마스크를) 다 쓰고 다녀요….(손) 소독제도 같이 만들어서 챙겨다니고 있어요,"]

코로나 19를 예방하려던 움직임이 독감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킨 겁니다.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행동은 질병으로부터 나와 아이를 보호하는 법입니다.

또, 더욱 중요한 것은 관리를 지속하는 겁니다.

날씨와 생활 정재경입니다.
  • [날씨와 생활] 어린이 독감 환자 ‘뚝’…코로나의 역설?
    • 입력 2020-03-27 21:49:31
    • 수정2020-03-28 16:46:13
    뉴스9(울산)
해마다 이맘때면 병원마다 마스크를 낀 독감 환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는데요…그런데 올해는 전혀 딴판입니다.

병원이 텅 빈 것처럼 독감 환자가 거의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3월엔 독감 의심 환자가 외래환자 천 명당 서른 명이 넘어 독감 주의보가 발표됐는데, 올해 3월 셋째 주는 3.2명에 불과합니다.

급기야 지난해보다 12주나 빨리 독감 주의보가 해제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19로 개학이 연기되는 등 집단생활이 줄었고 개인위생관리를 강화한 것을 원인으로 꼽고 있습니다.

[류영하/호흡기 내과 전문의 : "봄이 시작되면서 B형 독감이 유행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 19로 국민들이 건강수칙을 잘 준수하면서 B형 독감으로 내원하는 환자 수가 예년보다 급격히 줄었습니다."]

세균과 바이러스의 감염 경로인 손을 잘 씻은 것이 도움됐습니다.

비누를 사용한 '손 씻기 6단계'를 배워 실천하고 손 소독제를 자주 사용하면서 오염균이 제거된 겁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날이 아니면 잘 쓰지 않던 마스크를 생활 속에서 착용하는 습관도 독감 환자와의 비말 접촉을 줄였습니다.

[한금화/중구 다운동 : "위험하다고 하니까 답답해도 애들 (마스크를) 다 쓰고 다녀요….(손) 소독제도 같이 만들어서 챙겨다니고 있어요,"]

코로나 19를 예방하려던 움직임이 독감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킨 겁니다.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행동은 질병으로부터 나와 아이를 보호하는 법입니다.

또, 더욱 중요한 것은 관리를 지속하는 겁니다.

날씨와 생활 정재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