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0 총선] ‘홍·횡·영·평’ 토론회 3자 대결…검경에 전직 의원까지
입력 2020.03.27 (22:48) 수정 2020.03.27 (22:48)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홍천·횡성·영월·평창 선거구의 후보자 초청 토론회가 오늘(27일) 오전 KBS에서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원경환, 미래통합당 유상범, 무소속 조일현 후보가 참석했습니다. 

90분 이어진 공방의 현장을 이청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 출신 민주당 원경환 후보와 검찰 출신 통합당 유상범 후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설치 문제부터 날카롭게 대립했습니다.

[원경환/더불어민주당 후보 : "검찰은 대통령의 인사권에도 도전하는 그러한 권력입니다. 이런 권력을 우리 국민들이 이제는 바꿔놓자고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유상범/미래통합당 후보 : "조국 수사, 울산시장 청와대 선거 개입 사건과 같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공수처가 발족되면 결코 할 수 없습니다."]

재선 의원을 지낸 무소속 조일현 후보는 그 사이에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조일현/무소속 후보 : "민주당은 경찰 편을 들고 있고, 통합당은 검찰 편을 들며 싸우고 있습니다. 이 후보를 공천한 것도 그런 차원인 것 같습니다."]

정부의 코로나 사태 대응에 대해서도 여야 후보들의 평가는 극단적으로 엇갈렸습니다.

[원경환/더불어민주당 후보 : "우리 국민들의 성숙된 의식, 그리고 의료진들의 헌신 봉사, 그리고 정부의 민주적 관리."]

[유상범/미래통합당 후보 : "우한 폐렴 사태의 원인은 중국 눈치를 보는 청와대와 정치권이 중국 입국자를 막지 않아서 발생한 것이 주 원인입니다."]

무소속 후보는 백신 개발에 대한 투자를 요구했습니다.

[조일현/무소속 후보 : "코로나 사태로 지원하는 막대한 돈을 백신 개발하는 데 미리 정부가 투자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철도와 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고, 송전선로 설치 문제에 대해서도 별다른 이견이 없었습니다.

[원경환/더불어민주당 후보 : "송전선로 건설은 주민들의 동의나 주민들의 협의, 그런 사전 절차없이 진행될 수 없습니다."]

[유상범/미래통합당 후보 : "(송전선로는) 은밀하게 추진되고 있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저 유상범은 주민의 뜻에 반하는 송전탑 건설은 결코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조일현/무소속 후보 : "충분한 보상이 주민들이 당하는 의미에 대한 위로가 함께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밖에, 원경환 후보는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에 기여했다며 유상범 후보는 정권 심판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이 필요하다며, 조일현 후보는 농촌 전문가임을 자처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 입니다.
  • [2020 총선] ‘홍·횡·영·평’ 토론회 3자 대결…검경에 전직 의원까지
    • 입력 2020-03-27 22:48:28
    • 수정2020-03-27 22:48:30
    뉴스9(강릉)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홍천·횡성·영월·평창 선거구의 후보자 초청 토론회가 오늘(27일) 오전 KBS에서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원경환, 미래통합당 유상범, 무소속 조일현 후보가 참석했습니다. 

90분 이어진 공방의 현장을 이청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 출신 민주당 원경환 후보와 검찰 출신 통합당 유상범 후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설치 문제부터 날카롭게 대립했습니다.

[원경환/더불어민주당 후보 : "검찰은 대통령의 인사권에도 도전하는 그러한 권력입니다. 이런 권력을 우리 국민들이 이제는 바꿔놓자고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유상범/미래통합당 후보 : "조국 수사, 울산시장 청와대 선거 개입 사건과 같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공수처가 발족되면 결코 할 수 없습니다."]

재선 의원을 지낸 무소속 조일현 후보는 그 사이에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조일현/무소속 후보 : "민주당은 경찰 편을 들고 있고, 통합당은 검찰 편을 들며 싸우고 있습니다. 이 후보를 공천한 것도 그런 차원인 것 같습니다."]

정부의 코로나 사태 대응에 대해서도 여야 후보들의 평가는 극단적으로 엇갈렸습니다.

[원경환/더불어민주당 후보 : "우리 국민들의 성숙된 의식, 그리고 의료진들의 헌신 봉사, 그리고 정부의 민주적 관리."]

[유상범/미래통합당 후보 : "우한 폐렴 사태의 원인은 중국 눈치를 보는 청와대와 정치권이 중국 입국자를 막지 않아서 발생한 것이 주 원인입니다."]

무소속 후보는 백신 개발에 대한 투자를 요구했습니다.

[조일현/무소속 후보 : "코로나 사태로 지원하는 막대한 돈을 백신 개발하는 데 미리 정부가 투자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철도와 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고, 송전선로 설치 문제에 대해서도 별다른 이견이 없었습니다.

[원경환/더불어민주당 후보 : "송전선로 건설은 주민들의 동의나 주민들의 협의, 그런 사전 절차없이 진행될 수 없습니다."]

[유상범/미래통합당 후보 : "(송전선로는) 은밀하게 추진되고 있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저 유상범은 주민의 뜻에 반하는 송전탑 건설은 결코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조일현/무소속 후보 : "충분한 보상이 주민들이 당하는 의미에 대한 위로가 함께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밖에, 원경환 후보는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에 기여했다며 유상범 후보는 정권 심판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이 필요하다며, 조일현 후보는 농촌 전문가임을 자처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