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언제?…고성 3일부터 접수
입력 2020.04.01 (08:28) 수정 2020.04.01 (08:29)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 적은 돈이라도 아쉬운데 정부가 준다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합니다.

경상남도는 경남형 재난지원금을 먼저 지급하는 것을 검토 중이고 고성군은 이를 앞질러 당장 이번 주말부터 지원 신청을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성군은 정부의 재난지원금이 내려올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고성군은 경남형 재난지원금 가구당 최대 50만 원과 이를 받지 못하는 가구에 지급하는 고성형 지원금을 지급하는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만천 가구 고성군민 모두에게 이달 중순 안으로 가구당 50만 원씩이 지급되는 것입니다.

예산 42억 원은 오는 2일 군의회에서 처리하고 3일부터 신청을 받을 예정입니다.

[백두현/고성군수 : "중앙이나 도를 기다리고 있으면 지방정부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최대한 빨리 군민들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 다양한 방법도 알아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요구에 경상남도가 바빠졌습니다.

중위소득 기준 확정 등 정부의 후속 조치를 기다리면서도 재난지원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김명섭/경상남도 대변인 : "정부 계획과 혼선이 없도록 잘 준비해 지원시기 등 세부 추진계획을 조속히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상남도는 5월로 예정된 정부 지원금 지급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경남형 지원금을 먼저 지급하는 것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민 중간소득 하위 전체 가구에 최대 50만 원씩 주는 안입니다.

정부 지원금에서 먼저 준 경남 지원금을 빼거나, 아니면 중복지원하느냐는 차후에 정하자는 것입니다.

하지만 경상남도는 중복지원할 경우 전체 소요예산이 2천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정부지원금을 보조해 지급하는 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언제?…고성 3일부터 접수
    • 입력 2020-04-01 08:28:59
    • 수정2020-04-01 08:29:01
    뉴스광장(창원)
[앵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 적은 돈이라도 아쉬운데 정부가 준다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합니다.

경상남도는 경남형 재난지원금을 먼저 지급하는 것을 검토 중이고 고성군은 이를 앞질러 당장 이번 주말부터 지원 신청을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성군은 정부의 재난지원금이 내려올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고성군은 경남형 재난지원금 가구당 최대 50만 원과 이를 받지 못하는 가구에 지급하는 고성형 지원금을 지급하는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만천 가구 고성군민 모두에게 이달 중순 안으로 가구당 50만 원씩이 지급되는 것입니다.

예산 42억 원은 오는 2일 군의회에서 처리하고 3일부터 신청을 받을 예정입니다.

[백두현/고성군수 : "중앙이나 도를 기다리고 있으면 지방정부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최대한 빨리 군민들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 다양한 방법도 알아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요구에 경상남도가 바빠졌습니다.

중위소득 기준 확정 등 정부의 후속 조치를 기다리면서도 재난지원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김명섭/경상남도 대변인 : "정부 계획과 혼선이 없도록 잘 준비해 지원시기 등 세부 추진계획을 조속히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상남도는 5월로 예정된 정부 지원금 지급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경남형 지원금을 먼저 지급하는 것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민 중간소득 하위 전체 가구에 최대 50만 원씩 주는 안입니다.

정부 지원금에서 먼저 준 경남 지원금을 빼거나, 아니면 중복지원하느냐는 차후에 정하자는 것입니다.

하지만 경상남도는 중복지원할 경우 전체 소요예산이 2천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정부지원금을 보조해 지급하는 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