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충남, 긴급재난지원금 중복 지급…최대 2백만 원
입력 2020.04.01 (08:53) 수정 2020.04.01 (08:53)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대전시와 충청남도가 정부 지원과 별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대전시는 저소득층 17만 가구에 4인 가구의 경우 56만 천 원을 지급하기로 해, 정부 지원금을 포함하면 4인 가구는 최대 156만 천 원을 받게 됩니다.

충청남도도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인 실직근로자 등 15만 명에게 가구당 백만 원씩 지급하기로 해 정부와 도의 지원 대상에 동시에 오르면 최대 2백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 세종시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자체적인 재난 생계비는 지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 대전·충남, 긴급재난지원금 중복 지급…최대 2백만 원
    • 입력 2020-04-01 08:53:01
    • 수정2020-04-01 08:53:03
    뉴스광장(대전)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대전시와 충청남도가 정부 지원과 별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대전시는 저소득층 17만 가구에 4인 가구의 경우 56만 천 원을 지급하기로 해, 정부 지원금을 포함하면 4인 가구는 최대 156만 천 원을 받게 됩니다.

충청남도도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인 실직근로자 등 15만 명에게 가구당 백만 원씩 지급하기로 해 정부와 도의 지원 대상에 동시에 오르면 최대 2백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 세종시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자체적인 재난 생계비는 지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