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5 총선, 당신의 한 표는?] 논산·계룡·금산
입력 2020.04.01 (08:53) 수정 2020.04.01 (08:53)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15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별 후보와 지역 현안을 점검하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지난 총선에서 초박빙 대결을 벌인 논산·계룡·금산에서 금배지 도전에 나선 후보들을 소개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딸기와 국방, 그리고 인삼.

논산·계룡·금산은 각기 다른 지역 상징 만큼이나 한가지 이슈로 묶이지 않는 복합 선거구입니다.

지역 현안이 분산되면서 후보 간 공약도 대동소이해 정당과 인물이 승부처입니다.

지난 총선에서는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1%p 차이의 초박빙 승부 끝에 6선의 이인제 전 의원을 꺾어 최대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이번에는 이인제 전 의원이 당내 공천에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있었지만 결국 무소속 출마 없이 대진표가 완성됐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지난 4년간 중앙무대에서 활약한 김종민 의원이 국방 산단 내 대기업 유치 등을 약속하며 재선에 도전했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후보 : "지난 4년간 제가 씨를 많이 뿌려놨어요. 의정활동도 그렇고 지역사업도 그렇고. 뿌려놓은 씨를 수확해야 합니다. 씨 뿌린 농부가 수확할 수 있도록 꼭 힘을 모아주시고..."]

통합당에서는 그동안 이인제 전 의원에게 후보 자리를 내줬던 박우석 조직위원장이 논산에 4차산업 기업 유치를 약속하며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박우석/미래통합당 후보 : "32년이란 오랜 세월을 발로 뛰면서 어느 곳의 문제점이 무엇이고 바꿔야 할 점이 무엇인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하기 때문에..."]

민생당 한민희 후보는 양당제로 되돌아간 정치구도 속에 제3당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한민희/민생당 후보 : "승자독식 양당제 상황에서는 한국 정치 개혁을 할 수 없습니다. 다당제가 정착되고 정치개혁이 이루어져야..."]

여기에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명소윤 후보까지 논산·계룡·금산에서는 4명의 후보가 유권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4·15 총선, 당신의 한 표는?] 논산·계룡·금산
    • 입력 2020-04-01 08:53:19
    • 수정2020-04-01 08:53:21
    뉴스광장(대전)
[앵커]

4.15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별 후보와 지역 현안을 점검하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지난 총선에서 초박빙 대결을 벌인 논산·계룡·금산에서 금배지 도전에 나선 후보들을 소개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딸기와 국방, 그리고 인삼.

논산·계룡·금산은 각기 다른 지역 상징 만큼이나 한가지 이슈로 묶이지 않는 복합 선거구입니다.

지역 현안이 분산되면서 후보 간 공약도 대동소이해 정당과 인물이 승부처입니다.

지난 총선에서는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1%p 차이의 초박빙 승부 끝에 6선의 이인제 전 의원을 꺾어 최대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이번에는 이인제 전 의원이 당내 공천에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있었지만 결국 무소속 출마 없이 대진표가 완성됐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지난 4년간 중앙무대에서 활약한 김종민 의원이 국방 산단 내 대기업 유치 등을 약속하며 재선에 도전했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후보 : "지난 4년간 제가 씨를 많이 뿌려놨어요. 의정활동도 그렇고 지역사업도 그렇고. 뿌려놓은 씨를 수확해야 합니다. 씨 뿌린 농부가 수확할 수 있도록 꼭 힘을 모아주시고..."]

통합당에서는 그동안 이인제 전 의원에게 후보 자리를 내줬던 박우석 조직위원장이 논산에 4차산업 기업 유치를 약속하며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박우석/미래통합당 후보 : "32년이란 오랜 세월을 발로 뛰면서 어느 곳의 문제점이 무엇이고 바꿔야 할 점이 무엇인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하기 때문에..."]

민생당 한민희 후보는 양당제로 되돌아간 정치구도 속에 제3당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한민희/민생당 후보 : "승자독식 양당제 상황에서는 한국 정치 개혁을 할 수 없습니다. 다당제가 정착되고 정치개혁이 이루어져야..."]

여기에 국가혁명배당금당의 명소윤 후보까지 논산·계룡·금산에서는 4명의 후보가 유권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