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항 대기업 면세점도 임대료 20%↓·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 추진
입력 2020.04.01 (08:54) 수정 2020.04.01 (10:32) 경제
정부가 대기업이 운영하는 공항 면세점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깎아주고 영화관들이 매달 내야 하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도 한시적으로 감면이 추진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관광, 영화, 방송·통신업종 지원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공항에서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운영하는 면세점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20%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공항 상업시설, 즉 면세점을 포함한 편의점, 음식점 등에 대해서는 25%이던 임대료 감면율을 50%로 조정합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부터 8월까지 6개월 동안 적용됩니다.

면세점의 경우 인천공항상업시설의 지난달(3월) 1일~15일 매출이 1년 전보다 78% 감소하고, 대형면세점 3사의 매출 대비 임대료 비중이 3월 185%까지 상승하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 밖에 호텔 등급평가를 감염병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미루고, 유원지 시설의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는 50% 감면하는 방식으로 피해가 큰 관광업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관객 수와 매출액이 1년 전보다 88% 급감한 영화관에 대해서는 연평균 540억 원에 달하는 영화발전기금을 2월분부터 소급해 한시적으로 감면합니다.

촬영, 제작이 중단된 한국영화 20여 편에 대해 제작지원금을 지원하고, 영화업계 관계자 4백 명의 직업훈련수당도 지급하게 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정부가 약 백만 장의 영화 관람 할인권을 제공하고 홍보캠페인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최근 매출이 급감한 통신 단말기 유통업계에 대해서도 새로운 대책이 나왔습니다.

중소 단말기 유통점 2만6천 곳에 대해 통신사 협조를 받아 천300억 원대 자금을 공급하고 단말기 외상구입에 대한 이자를 유예하며, 공사업체들에는 공사비 등을 앞당겨 지급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밖에 소상공인의 통신 요금과 유료 방송 요금은 한 달 동안 감면하되, 감면 대상은 지자체가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 같은 지원 대책을 발표하면서 3월 수출 실적과 관련해 "조업일수 증가와 반도체 수출 선방 등으로 글로벌 교역 상황과 비교해 충격이 본격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일별 수출액은 감소했다며 "앞으로 수출기업 걸림돌 해소와 세계적 수출 순환 체계, 글로벌 밸류체인 약화 방지를 위해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관심이 쏠린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지자체의 분담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자체장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소요 재원은 적자 국채 발행 없이 올해 예산 조정을 통해 충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지급 대상에 대한 세부 기준은 다음 주 이른 시기에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항 대기업 면세점도 임대료 20%↓·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 추진
    • 입력 2020-04-01 08:54:40
    • 수정2020-04-01 10:32:24
    경제
정부가 대기업이 운영하는 공항 면세점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깎아주고 영화관들이 매달 내야 하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도 한시적으로 감면이 추진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관광, 영화, 방송·통신업종 지원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공항에서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운영하는 면세점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20%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공항 상업시설, 즉 면세점을 포함한 편의점, 음식점 등에 대해서는 25%이던 임대료 감면율을 50%로 조정합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부터 8월까지 6개월 동안 적용됩니다.

면세점의 경우 인천공항상업시설의 지난달(3월) 1일~15일 매출이 1년 전보다 78% 감소하고, 대형면세점 3사의 매출 대비 임대료 비중이 3월 185%까지 상승하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 밖에 호텔 등급평가를 감염병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미루고, 유원지 시설의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는 50% 감면하는 방식으로 피해가 큰 관광업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관객 수와 매출액이 1년 전보다 88% 급감한 영화관에 대해서는 연평균 540억 원에 달하는 영화발전기금을 2월분부터 소급해 한시적으로 감면합니다.

촬영, 제작이 중단된 한국영화 20여 편에 대해 제작지원금을 지원하고, 영화업계 관계자 4백 명의 직업훈련수당도 지급하게 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정부가 약 백만 장의 영화 관람 할인권을 제공하고 홍보캠페인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최근 매출이 급감한 통신 단말기 유통업계에 대해서도 새로운 대책이 나왔습니다.

중소 단말기 유통점 2만6천 곳에 대해 통신사 협조를 받아 천300억 원대 자금을 공급하고 단말기 외상구입에 대한 이자를 유예하며, 공사업체들에는 공사비 등을 앞당겨 지급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밖에 소상공인의 통신 요금과 유료 방송 요금은 한 달 동안 감면하되, 감면 대상은 지자체가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 같은 지원 대책을 발표하면서 3월 수출 실적과 관련해 "조업일수 증가와 반도체 수출 선방 등으로 글로벌 교역 상황과 비교해 충격이 본격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일별 수출액은 감소했다며 "앞으로 수출기업 걸림돌 해소와 세계적 수출 순환 체계, 글로벌 밸류체인 약화 방지를 위해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관심이 쏠린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지자체의 분담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자체장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소요 재원은 적자 국채 발행 없이 올해 예산 조정을 통해 충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지급 대상에 대한 세부 기준은 다음 주 이른 시기에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