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도,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
입력 2020.04.01 (09:21) 수정 2020.04.01 (09:21)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가 강화됩니다.

충청북도는 오늘부터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14일간의 의무적인 자가 격리와 진단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난 달 16일 이후 입국한 도민들에게는자발적으로 진단 검사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난 달 25일 이후 충북에서는 모두 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들 모두 해외 유입 관련 사례로 파악됐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하고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충북의 확진자 44명 중 21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 충북도,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
    • 입력 2020-04-01 09:21:01
    • 수정2020-04-01 09:21:03
    뉴스광장(청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가 강화됩니다.

충청북도는 오늘부터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14일간의 의무적인 자가 격리와 진단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난 달 16일 이후 입국한 도민들에게는자발적으로 진단 검사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난 달 25일 이후 충북에서는 모두 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들 모두 해외 유입 관련 사례로 파악됐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하고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충북의 확진자 44명 중 21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