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도쿄도, 5월 초까지 휴교 연장 검토
입력 2020.04.01 (10:29) 수정 2020.04.01 (10:29) 국제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따라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이달 초 신학기 개학을 늦추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앞서 도쿄도 교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신학기 학교 재개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고, 이에 따라 많은 도내 학교가 이달 6~7일 개학식과 입학식을 열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도쿄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도 당국은 학교 개학 시기를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도쿄도는 어제 코로나19 확진자가 78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521명으로 일본 내 4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 가장 많았습니다.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도 오늘 도쿄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달 초 신학기 개학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습니다.

5월 초 일본의 연휴인 '골든위크'까지 휴교를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신학기에도 일정 지역에서의 임시 휴교 실시 가능성을 시야에 넣어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 일본 도쿄도, 5월 초까지 휴교 연장 검토
    • 입력 2020-04-01 10:29:32
    • 수정2020-04-01 10:29:59
    국제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따라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이달 초 신학기 개학을 늦추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앞서 도쿄도 교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신학기 학교 재개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고, 이에 따라 많은 도내 학교가 이달 6~7일 개학식과 입학식을 열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도쿄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도 당국은 학교 개학 시기를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도쿄도는 어제 코로나19 확진자가 78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521명으로 일본 내 4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 가장 많았습니다.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도 오늘 도쿄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달 초 신학기 개학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습니다.

5월 초 일본의 연휴인 '골든위크'까지 휴교를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신학기에도 일정 지역에서의 임시 휴교 실시 가능성을 시야에 넣어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