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소방관 국가직 전환, 처우·복지개선을 위한 시작”
입력 2020.04.01 (11:02) 수정 2020.04.01 (11:13) 정치
오늘(1일)부터 전국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소방청에 서한을 보내 모든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것을 축하하고 격려했습니다.

정 총리는 축하 서한에서 "오늘부터 소방공무원 여러분 모두는 국가직"이라며 "많이 늦었지만, 여러분의 오랜 숙원이었던 국가직 전환을 온 국민과 함께 기뻐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국가직 전환은 소방공무원의 처우와 복지 개선을 위한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여러분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안전해야 국민도 안전하니 건강과 안전에도 소홀하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국가직 공무원의 자부심으로 새롭게 직무에 임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당부했습니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된 지 약 47년 만에 오늘 국가직으로 일원화됐습니다. 전체 소방공무원(5만3천188명)의 98.7%인 지방직 5만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습니다.

국가직 일원화에 따라 그동안 지적돼온 지자체별 소방 투자 격차 문제가 해소되고 나아가 소방관 처우 개선과 균등한 소방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소방관 국가직 전환, 처우·복지개선을 위한 시작”
    • 입력 2020-04-01 11:02:41
    • 수정2020-04-01 11:13:23
    정치
오늘(1일)부터 전국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소방청에 서한을 보내 모든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된 것을 축하하고 격려했습니다.

정 총리는 축하 서한에서 "오늘부터 소방공무원 여러분 모두는 국가직"이라며 "많이 늦었지만, 여러분의 오랜 숙원이었던 국가직 전환을 온 국민과 함께 기뻐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국가직 전환은 소방공무원의 처우와 복지 개선을 위한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여러분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안전해야 국민도 안전하니 건강과 안전에도 소홀하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국가직 공무원의 자부심으로 새롭게 직무에 임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당부했습니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된 지 약 47년 만에 오늘 국가직으로 일원화됐습니다. 전체 소방공무원(5만3천188명)의 98.7%인 지방직 5만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습니다.

국가직 일원화에 따라 그동안 지적돼온 지자체별 소방 투자 격차 문제가 해소되고 나아가 소방관 처우 개선과 균등한 소방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