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선거 영향 우려되는 국민청원 게시글, 15일까지 비공개 처리”
입력 2020.04.01 (16:14) 수정 2020.04.01 (16:32) 정치
청와대는 21대 총선 선거운동 기간을 앞두고, 국민청원 가운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게시글의 경우 공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선거일인 15일까지 국민청원 운영정책을 일부 변경, 특정 후보나 정당을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등의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글로는 'A당 B 후보를 선거법 위반으로 처리해달라', 'C당 D 후보는 자질 불량, 전과자', 'E 정당을 해체해달라', 'F 지역 후보를 고발한다' 등의 게시물을 예로 들었습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답변 대기 중인 청원 가운데서도 선거 및 정치 관련 글의 경우 답변기일을 연기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靑 “선거 영향 우려되는 국민청원 게시글, 15일까지 비공개 처리”
    • 입력 2020-04-01 16:14:23
    • 수정2020-04-01 16:32:35
    정치
청와대는 21대 총선 선거운동 기간을 앞두고, 국민청원 가운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게시글의 경우 공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선거일인 15일까지 국민청원 운영정책을 일부 변경, 특정 후보나 정당을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등의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글로는 'A당 B 후보를 선거법 위반으로 처리해달라', 'C당 D 후보는 자질 불량, 전과자', 'E 정당을 해체해달라', 'F 지역 후보를 고발한다' 등의 게시물을 예로 들었습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답변 대기 중인 청원 가운데서도 선거 및 정치 관련 글의 경우 답변기일을 연기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