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통합당 ‘文 교도소 발언’, 단순 막말인지 대선불복인지 국민이 판단”
입력 2020.04.01 (16:55) 수정 2020.04.01 (17:39) 정치
청와대는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에서 나온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 급식' 발언과 관련해 "단순 막말인지, 대선불복 심리가 깔려있는 대통령에 대한 증오의 발언이었는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일)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는 거리를 둔다고 한 상황이라 공식 입장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자유롭고 공개된 대결에서 어느 누가 진실이 패배한다고 하겠는가. 진실과 허위가 서로 싸우도록 하라'고 했던 존 밀턴의 책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원하는 바람으로 불지 않는다고 바람이 없어졌으면 하는 새들이 있다. 바람이 없으면 나는 게 불가능한지도 모르고 말이다"라면서 "이런 국난엔 여야가 함께 손 잡아야 위기를 극복하면서 날아오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선 크게 생각하지 않고 국민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미래통합당 소속인 이철우 경북지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번에 국가, 정부가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한 발언을 소개하며 "이 지사의 발언을 이런 동영상을 만든 분들이 다시 한 번 되새겨주길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어제 미래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 진행자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고, 통합당은 오늘 공식 사과했습니다.
  • 靑 “통합당 ‘文 교도소 발언’, 단순 막말인지 대선불복인지 국민이 판단”
    • 입력 2020-04-01 16:55:08
    • 수정2020-04-01 17:39:02
    정치
청와대는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에서 나온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 급식' 발언과 관련해 "단순 막말인지, 대선불복 심리가 깔려있는 대통령에 대한 증오의 발언이었는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일)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는 거리를 둔다고 한 상황이라 공식 입장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자유롭고 공개된 대결에서 어느 누가 진실이 패배한다고 하겠는가. 진실과 허위가 서로 싸우도록 하라'고 했던 존 밀턴의 책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원하는 바람으로 불지 않는다고 바람이 없어졌으면 하는 새들이 있다. 바람이 없으면 나는 게 불가능한지도 모르고 말이다"라면서 "이런 국난엔 여야가 함께 손 잡아야 위기를 극복하면서 날아오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선 크게 생각하지 않고 국민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미래통합당 소속인 이철우 경북지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번에 국가, 정부가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한 발언을 소개하며 "이 지사의 발언을 이런 동영상을 만든 분들이 다시 한 번 되새겨주길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어제 미래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 진행자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고, 통합당은 오늘 공식 사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