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靑 “이철우 경북지사 ‘이번에 국가·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해”
입력 2020.04.01 (17:15) 수정 2020.04.01 (17:22) 정치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의 이철우 지사가 오늘(1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구미산업단지 방문 결과에 대한 사후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기업인 간담회의 마무리 발언을 하려는 찰나에 미래통합당 소속 이철우 경북지사가 발언을 신청했다"며 그 내용을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 지사가 이른바 면마스크에 필터를 붙인 경북형 마스크로 마스크 대란을 잠재운 것에서부터 대구 지역 환자를 경북으로 받아들인 얘기 등을 쭉 설명을 했다"면서 그 뒤에 "이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강 대변인은 "방역 대응 과정에서 적기에 부족한 것을 중앙 정부가 뒷받침해줬다는 뜻이었다"라며 해석을 덧붙였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어진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도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최전선에 서 계신 분들"이라면서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했고, "위기 극복의 요체는 고용과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이라면서 "기업을 살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느끼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해 주는 것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 핵심”이라며 "정부와 기업이 적극 협력할 때 지금의 위기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강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靑 “이철우 경북지사 ‘이번에 국가·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해”
    • 입력 2020-04-01 17:15:59
    • 수정2020-04-01 17:22:24
    정치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의 이철우 지사가 오늘(1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구미산업단지 방문 결과에 대한 사후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기업인 간담회의 마무리 발언을 하려는 찰나에 미래통합당 소속 이철우 경북지사가 발언을 신청했다"며 그 내용을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 지사가 이른바 면마스크에 필터를 붙인 경북형 마스크로 마스크 대란을 잠재운 것에서부터 대구 지역 환자를 경북으로 받아들인 얘기 등을 쭉 설명을 했다"면서 그 뒤에 "이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강 대변인은 "방역 대응 과정에서 적기에 부족한 것을 중앙 정부가 뒷받침해줬다는 뜻이었다"라며 해석을 덧붙였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어진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도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최전선에 서 계신 분들"이라면서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했고, "위기 극복의 요체는 고용과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이라면서 "기업을 살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느끼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해 주는 것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 핵심”이라며 "정부와 기업이 적극 협력할 때 지금의 위기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강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