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누적 사망자 중국 넘어…스페인 확진자 다시 폭증
입력 2020.04.01 (19:28) 수정 2020.04.01 (19:29)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80만 명을 넘었고, 6만 명이 넘는 감염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 수는 중국보다 많아졌고, 잠시 주춤했던 스페인에서는 신규확진자가 다시 폭증했습니다. 

김준원 기자가 전세계 코로나 19 현황을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의 신규확진자가 전날보다 1만 7000여명이 늘어 19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누적 사망자 수는 3400여 명으로, 공식 통계로는 중국보다 많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2주가 매우 고통스러운 시기가 될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지킬 것을 당부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터널끝에서 빛을 보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매우 고통스러울 것입니다."]

최근 감소세를 보였던 스페인에선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습니다. 

하루 동안 9천 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800여 명이 숨지면서 일일 사망자 숫자도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영국도 10대 사망자를 포함해 하루 최다인 380여 명이 숨졌습니다. 

프랑스도 500명 가까이 숨져, 최대치를 넘었습니다. 

프랑스 확진자는 하루새 7000명 넘게 늘면서, 의료 물자는 더욱 부족해졌습니다. 

다급해진 프랑스 정부는 마스크 생산량을 3배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주당 330만 개인 프랑스의 마스크 생산량을 이번달 말까지 천만 개로 늘리겠습니다. 생산을 몇주 내에 3배 증가시키겠단 뜻입니다."]

일본은 어제 하루 24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달 28일 이후 최대치입니다. 

오늘도 11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자, 그동안 마스크를 외면했던 아베 총리와 각료들은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일제히 '면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미국 누적 사망자 중국 넘어…스페인 확진자 다시 폭증
    • 입력 2020-04-01 19:28:47
    • 수정2020-04-01 19:29:32
    뉴스7(광주)
[앵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80만 명을 넘었고, 6만 명이 넘는 감염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 수는 중국보다 많아졌고, 잠시 주춤했던 스페인에서는 신규확진자가 다시 폭증했습니다. 

김준원 기자가 전세계 코로나 19 현황을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의 신규확진자가 전날보다 1만 7000여명이 늘어 19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누적 사망자 수는 3400여 명으로, 공식 통계로는 중국보다 많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2주가 매우 고통스러운 시기가 될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지킬 것을 당부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터널끝에서 빛을 보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매우 고통스러울 것입니다."]

최근 감소세를 보였던 스페인에선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습니다. 

하루 동안 9천 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800여 명이 숨지면서 일일 사망자 숫자도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영국도 10대 사망자를 포함해 하루 최다인 380여 명이 숨졌습니다. 

프랑스도 500명 가까이 숨져, 최대치를 넘었습니다. 

프랑스 확진자는 하루새 7000명 넘게 늘면서, 의료 물자는 더욱 부족해졌습니다. 

다급해진 프랑스 정부는 마스크 생산량을 3배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주당 330만 개인 프랑스의 마스크 생산량을 이번달 말까지 천만 개로 늘리겠습니다. 생산을 몇주 내에 3배 증가시키겠단 뜻입니다."]

일본은 어제 하루 24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달 28일 이후 최대치입니다. 

오늘도 11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자, 그동안 마스크를 외면했던 아베 총리와 각료들은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일제히 '면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