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청명절 앞두고 성묘객 인한 코로나19 확산 우려…방역 강화
입력 2020.04.01 (19:38) 수정 2020.04.01 (20:03) 국제
중국 당국이 오는 4일부터 사흘 간 이어지는 청명절 연휴를 앞두고, 대규모 성묘객으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중국 민정부는 오늘(1일) 국무원 코로나19 연합 방역 체계 기자회견에서 청명절 성묘객 대응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판위 민정부 사회사무사 부사장은 각지의 추모원 등에 방역 대책을 주문하며, "각 시설은 사전 예약을 통해 성묘객이 몰리는 것을 예방하고, 시간대별로 성묘객을 분산해야 하며, 묘지 등 시설 내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성묘객들 역시 각 시설이 요구하는 규정을 준수하고, 격리가 해제되지 않은 사람은 절대로 성묘를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역외 유입 환자가 늘고 있는 베이징시 당국은 청명절 성묘 방역 대책을 한 단계 더 강화했습니다.

베이징시는 오늘 코로나19 방역 업무 기자회견에서 "성묘를 위해 베이징을 벗어난 성묘객은 베이징 복귀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에서는 청명절 연휴에 친인척이 모여 조상의 묘를 찾는 풍습이 있으며, 베이징에서는 매년 400만명이 성묘에 나서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中, 청명절 앞두고 성묘객 인한 코로나19 확산 우려…방역 강화
    • 입력 2020-04-01 19:38:53
    • 수정2020-04-01 20:03:33
    국제
중국 당국이 오는 4일부터 사흘 간 이어지는 청명절 연휴를 앞두고, 대규모 성묘객으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중국 민정부는 오늘(1일) 국무원 코로나19 연합 방역 체계 기자회견에서 청명절 성묘객 대응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판위 민정부 사회사무사 부사장은 각지의 추모원 등에 방역 대책을 주문하며, "각 시설은 사전 예약을 통해 성묘객이 몰리는 것을 예방하고, 시간대별로 성묘객을 분산해야 하며, 묘지 등 시설 내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성묘객들 역시 각 시설이 요구하는 규정을 준수하고, 격리가 해제되지 않은 사람은 절대로 성묘를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역외 유입 환자가 늘고 있는 베이징시 당국은 청명절 성묘 방역 대책을 한 단계 더 강화했습니다.

베이징시는 오늘 코로나19 방역 업무 기자회견에서 "성묘를 위해 베이징을 벗어난 성묘객은 베이징 복귀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에서는 청명절 연휴에 친인척이 모여 조상의 묘를 찾는 풍습이 있으며, 베이징에서는 매년 400만명이 성묘에 나서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