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에서 못 따라가는 ‘선제적 대응’
입력 2020.04.01 (20:06) 수정 2020.04.01 (20:26)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청남도가 해외입국자의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천안아산역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겠다고 밝힌 게 사흘 전인데요.

인력과 장비 문제로 설치조차 못하고 있어 탁상 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아산역 야외에 흰색 텐트 하나가 세워져 있습니다.

충청남도가 지난달 30일 설치하겠다고 한 해외입국자용 개방형 선별진료소입니다.

하지만 내부는 텅 비었습니다.

전기문제로 음압장비를 설치하지 못해 가동이 늦어지고 있는 겁니다.

결국 이틀동안 천안아산역에 내린 해외입국자 10여 명은 이 곳에서 검사를 받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갔고 3일 이내에 가까운 보건소에서 개별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안내받았습니다. 

입국자의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한 콜밴 이송 계획도 비용문제로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해외입국자/음성변조 : "(집이) 바로 옆인데, (콜밴)요금을 2만 원달라고 하잖아요. 택시를 타면 만 원도 안 될 거리를... 콜밴 불러서 2만 원 내라는 게 말이 된다고 봐요? 바가지 요금이잖아요."]

인력도 문젭니다.

천안시와 아산시가 공동 운영하기로 했지만 요양병원 내 고위험군 전수 조사가 당초 계획보다 늦어져 의료진 확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구본조/아산시보건소장 : "많은 인력이 투입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천안아산역에 다시 또 선별진료소를 설치함에 있어서 의료인력이 업무에 부담을 많이 갖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빠른 시일 내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가동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장 여건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대책을 내놨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현장에서 못 따라가는 ‘선제적 대응’
    • 입력 2020-04-01 20:06:13
    • 수정2020-04-01 20:26:20
    뉴스7(대전)
[앵커]

충청남도가 해외입국자의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천안아산역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겠다고 밝힌 게 사흘 전인데요.

인력과 장비 문제로 설치조차 못하고 있어 탁상 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아산역 야외에 흰색 텐트 하나가 세워져 있습니다.

충청남도가 지난달 30일 설치하겠다고 한 해외입국자용 개방형 선별진료소입니다.

하지만 내부는 텅 비었습니다.

전기문제로 음압장비를 설치하지 못해 가동이 늦어지고 있는 겁니다.

결국 이틀동안 천안아산역에 내린 해외입국자 10여 명은 이 곳에서 검사를 받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갔고 3일 이내에 가까운 보건소에서 개별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안내받았습니다. 

입국자의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한 콜밴 이송 계획도 비용문제로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해외입국자/음성변조 : "(집이) 바로 옆인데, (콜밴)요금을 2만 원달라고 하잖아요. 택시를 타면 만 원도 안 될 거리를... 콜밴 불러서 2만 원 내라는 게 말이 된다고 봐요? 바가지 요금이잖아요."]

인력도 문젭니다.

천안시와 아산시가 공동 운영하기로 했지만 요양병원 내 고위험군 전수 조사가 당초 계획보다 늦어져 의료진 확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구본조/아산시보건소장 : "많은 인력이 투입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천안아산역에 다시 또 선별진료소를 설치함에 있어서 의료인력이 업무에 부담을 많이 갖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빠른 시일 내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가동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장 여건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대책을 내놨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