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국 주요 소식] 코로나19 차단에 행정력 총동원 외
입력 2020.04.01 (20:32) 수정 2020.04.01 (20:56)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서 충주국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소식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코로나 19 여파가 커지면서 보건과 복지, 경제, 교육 등 지역 사회 전반이 감염 대응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데요, 추가 확산을 막고 각종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 19 감염 피해가 한 달 이상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주시와 경찰은 감염원 조사 전담팀을 구성했습니다.

역학 조사관과 간호사, 지능팀 경찰 등이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해 연관성을 찾게 됩니다.

단순 방역을 넘어, 감염원을 근본적으로 역학 조사하겠다는 겁니다.

충주의 확진자 수가 인구가 4배나 많은 청주와 비슷한 데다 대부분 어떻게 감염됐는지 파악되지 않아 아예 자체 조사팀을 신설했다는 게 충주시의 설명입니다.

[정선미/ 충주시 감염원조사전담팀장 : "(감염이) 어디서 기인했을까 찾는 과정에 있거든요. 그렇게 분류가 되지 않으면 또 다른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고요."]

개학과 등교는 미뤄졌지만 교육 당국의 방역 수위는 한층 높아졌습니다.

교육청과 충주시는 방역 차량과 인력을 순환 배치해 전체 100여 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를 수시로 소독하고 있습니다.

충주지역 450여 개 학원과 교습소 가운데 절반 이상이 운영 중인 가운데, 감염 예방 지도 점검도 강화됩니다.

[유관종/충주교육지원청 체육평생건강과장 : "학원에서도 현재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방역 물품이라든지 지원이 필요하면 도 교육청, 충주시와 협의해서 최대한 지원할 예정에 있습니다."]

복지 분야에서는 경로당, 복지관 등이 문을 닫아 이웃과 교류가 줄어든 홀몸 노인 돌봄이 더욱 확대됐습니다.

경로당에서 여가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행복 나누미들은, 노인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감염 예방 수칙 등을 안내하는 전화 상담에 투입됐습니다.

이 밖에 코로나 19로 중단된 충주시의 생계형 일자리 사업이 이번 달 재개되는 등, 감염 확산을 막고 피해를 줄이는 데에 모든 행정력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앵커]

코로나 19 피해가 커지면서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각 시·군 의회도 긴급 생활안정 지원 조례를 마련하고 있다고요?

[답변]

네, 코로나 19로 저소득층 등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충주시의회가 오늘 '원 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주민 긴급 생활안정 지원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습니다.

이 조례안은 코로나 19 같은 감염병이나 재난·재해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저소득 주민을 경제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담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생활 안정 자금의 지원 대상, 지원 내용, 그리고 자치단체장의 의무 등이 포함됐습니다.

앞서 음성군의회도 어제, 임시회를 열고 관련 조례안을 의결했습니다.

이처럼 각 시·군의회가 생활안정지원 조례 제정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충청북도가 별도로 요청해섭니다.

경기도, 서울시 등 다른 광역자치단체가 긴급재난소득 지원을 발표하면서, 충청북도도 '충북형' 긴급재난지원 방안을 내놨는데요.

자치단체가 긴급 생활안정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제도적인 절차를 마련하는 과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태풍이나 폭우, 대규모 산불 등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중앙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요청해 국비로 피해를 복구했는데요, 이번 코로나 19를 계기로, '지방 정부' 차원의 재난 지원 제도를 새롭게 마련하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충주국 주요 소식] 코로나19 차단에 행정력 총동원 외
    • 입력 2020-04-01 20:32:13
    • 수정2020-04-01 20:56:17
    뉴스7(청주)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서 충주국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소식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코로나 19 여파가 커지면서 보건과 복지, 경제, 교육 등 지역 사회 전반이 감염 대응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데요, 추가 확산을 막고 각종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 19 감염 피해가 한 달 이상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충주시와 경찰은 감염원 조사 전담팀을 구성했습니다.

역학 조사관과 간호사, 지능팀 경찰 등이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해 연관성을 찾게 됩니다.

단순 방역을 넘어, 감염원을 근본적으로 역학 조사하겠다는 겁니다.

충주의 확진자 수가 인구가 4배나 많은 청주와 비슷한 데다 대부분 어떻게 감염됐는지 파악되지 않아 아예 자체 조사팀을 신설했다는 게 충주시의 설명입니다.

[정선미/ 충주시 감염원조사전담팀장 : "(감염이) 어디서 기인했을까 찾는 과정에 있거든요. 그렇게 분류가 되지 않으면 또 다른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고요."]

개학과 등교는 미뤄졌지만 교육 당국의 방역 수위는 한층 높아졌습니다.

교육청과 충주시는 방역 차량과 인력을 순환 배치해 전체 100여 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를 수시로 소독하고 있습니다.

충주지역 450여 개 학원과 교습소 가운데 절반 이상이 운영 중인 가운데, 감염 예방 지도 점검도 강화됩니다.

[유관종/충주교육지원청 체육평생건강과장 : "학원에서도 현재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방역 물품이라든지 지원이 필요하면 도 교육청, 충주시와 협의해서 최대한 지원할 예정에 있습니다."]

복지 분야에서는 경로당, 복지관 등이 문을 닫아 이웃과 교류가 줄어든 홀몸 노인 돌봄이 더욱 확대됐습니다.

경로당에서 여가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행복 나누미들은, 노인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감염 예방 수칙 등을 안내하는 전화 상담에 투입됐습니다.

이 밖에 코로나 19로 중단된 충주시의 생계형 일자리 사업이 이번 달 재개되는 등, 감염 확산을 막고 피해를 줄이는 데에 모든 행정력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앵커]

코로나 19 피해가 커지면서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각 시·군 의회도 긴급 생활안정 지원 조례를 마련하고 있다고요?

[답변]

네, 코로나 19로 저소득층 등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충주시의회가 오늘 '원 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주민 긴급 생활안정 지원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습니다.

이 조례안은 코로나 19 같은 감염병이나 재난·재해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저소득 주민을 경제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담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생활 안정 자금의 지원 대상, 지원 내용, 그리고 자치단체장의 의무 등이 포함됐습니다.

앞서 음성군의회도 어제, 임시회를 열고 관련 조례안을 의결했습니다.

이처럼 각 시·군의회가 생활안정지원 조례 제정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충청북도가 별도로 요청해섭니다.

경기도, 서울시 등 다른 광역자치단체가 긴급재난소득 지원을 발표하면서, 충청북도도 '충북형' 긴급재난지원 방안을 내놨는데요.

자치단체가 긴급 생활안정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제도적인 절차를 마련하는 과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태풍이나 폭우, 대규모 산불 등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중앙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요청해 국비로 피해를 복구했는데요, 이번 코로나 19를 계기로, '지방 정부' 차원의 재난 지원 제도를 새롭게 마련하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