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기획 추가진상보고서]② 수형인 행방불명 실태
입력 2020.04.01 (22:38) 수정 2020.04.01 (22:4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7년 만에 발간된 4·3 추가진상조사보고서를 통해 제주4·3의 모습을 다시 살펴보는 기획 순서입니다. 

오늘은 두 번째 순서로 수형인 행방불명 실태를 민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4·3으로 할아버지가 총살당하고 아버지 등 가족 4명이 행방불명된 김정훈 씨.

당시 충남 공주우체국에서 근무했던 김씨의 아버지는 부친 환갑을 맞아 고향인 제주를 찾았다 4·3에 발이 묶였습니다.

[김정훈/4·3 유족 : "해안이 봉쇄됨으로 인해서 오도 가도 못하고 그래서 여기 살다가 서북청년단에 붙잡혀가게 된 거죠."]

1948년 군법 회의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는데 6·25전쟁 통에 행방불명됐습니다.

[김정훈/4·3 유족 : "곧 석방이 될 테니까  마을 책임자하고 문중회 회장의 도장을 찍어서 보내주면, 바로 석방이 된다. 이렇게 들었는데…."]

행불인 표석을 찾을 때마다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 없습니다. 

[김정훈/4·3 유족 :"비석이 나를 물끄러미 쳐다보는 것만 같고, 그래서 가슴이 답답하고 마음은 참담하고."]

아버지의 마지막 행적이 적혀있는 건 6·25 전쟁 당시 탈옥수 명부와 재소자명부 등의 행형자료입니다.

1951년 법무부 검찰과에서 작성한 6·25 당시 탈옥수 명부입니다. 

서대문과 마포, 목포형무소 등에서 출옥한 수형인들의 명단이 적혀있습니다.

이번 추가진상조사에서는 이 같은 행형자료를 토대로 일부 수형인들의 행적을 정리했습니다.

6·25전쟁 당시 형무소에 갇혀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4·3 관련 수형인은 2천 5백여 명.

2003년 진상조사보고서에는 형무소 재소자들의 기초적인 행방은 담겼지만 구체적인 실태는 실리지 않았습니다.

[오승국/제주4·3평화재단 총무팀장 : "총괄적인 통사적인 성격을 갖는다고 했죠. 그래서 정확한, 수많은 내용의 희생자 명단이라든가 이런 것은."]

추가진상조사에서 조사한 자료는 기존에 발굴된 행형자료를 포함해 모두 천 6백여 건.

조사 결과 서대문형무소의 수형 실태를 비롯해 일부 형무소 수형인들의 구체적인 신상을 확인할 수 있었고, 1949년 9월 목포형무소 탈옥사건에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희생자의 신상도 새롭게 실을 수 있었습니다.

[양정심/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 :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들이 있었나, 얼마나 많은 규모가 있었나, 이런 것들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거죠."]

나아가 미신고된 행방불명인과 함께 마을별 피해실태 조사 등을 토대로 기존에 사망자로 분류됐던 행방불명 사례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추가 조사에서 확인된 건 일부 형무소 수형인들의 행적뿐. 

수많은 행방불명인들은 여전히 어둠 속에 가려져있습니다.

[박찬식/전 추가진상조사단장 : "좀더 세부적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영남지역이랄까 대전형무소 관련된 진상조사는 추후 과제로 남겨 뒀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17년 만의 4·3 추가진상조사보고서는 수형인 행방불명을 통해 아직도 드러나지 않은 4·3의 진실을 다시 증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 [4·3기획 추가진상보고서]② 수형인 행방불명 실태
    • 입력 2020-04-01 22:38:33
    • 수정2020-04-01 22:45:09
    뉴스9(제주)
[앵커]

17년 만에 발간된 4·3 추가진상조사보고서를 통해 제주4·3의 모습을 다시 살펴보는 기획 순서입니다. 

오늘은 두 번째 순서로 수형인 행방불명 실태를 민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4·3으로 할아버지가 총살당하고 아버지 등 가족 4명이 행방불명된 김정훈 씨.

당시 충남 공주우체국에서 근무했던 김씨의 아버지는 부친 환갑을 맞아 고향인 제주를 찾았다 4·3에 발이 묶였습니다.

[김정훈/4·3 유족 : "해안이 봉쇄됨으로 인해서 오도 가도 못하고 그래서 여기 살다가 서북청년단에 붙잡혀가게 된 거죠."]

1948년 군법 회의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는데 6·25전쟁 통에 행방불명됐습니다.

[김정훈/4·3 유족 : "곧 석방이 될 테니까  마을 책임자하고 문중회 회장의 도장을 찍어서 보내주면, 바로 석방이 된다. 이렇게 들었는데…."]

행불인 표석을 찾을 때마다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 없습니다. 

[김정훈/4·3 유족 :"비석이 나를 물끄러미 쳐다보는 것만 같고, 그래서 가슴이 답답하고 마음은 참담하고."]

아버지의 마지막 행적이 적혀있는 건 6·25 전쟁 당시 탈옥수 명부와 재소자명부 등의 행형자료입니다.

1951년 법무부 검찰과에서 작성한 6·25 당시 탈옥수 명부입니다. 

서대문과 마포, 목포형무소 등에서 출옥한 수형인들의 명단이 적혀있습니다.

이번 추가진상조사에서는 이 같은 행형자료를 토대로 일부 수형인들의 행적을 정리했습니다.

6·25전쟁 당시 형무소에 갇혀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4·3 관련 수형인은 2천 5백여 명.

2003년 진상조사보고서에는 형무소 재소자들의 기초적인 행방은 담겼지만 구체적인 실태는 실리지 않았습니다.

[오승국/제주4·3평화재단 총무팀장 : "총괄적인 통사적인 성격을 갖는다고 했죠. 그래서 정확한, 수많은 내용의 희생자 명단이라든가 이런 것은."]

추가진상조사에서 조사한 자료는 기존에 발굴된 행형자료를 포함해 모두 천 6백여 건.

조사 결과 서대문형무소의 수형 실태를 비롯해 일부 형무소 수형인들의 구체적인 신상을 확인할 수 있었고, 1949년 9월 목포형무소 탈옥사건에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희생자의 신상도 새롭게 실을 수 있었습니다.

[양정심/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 :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들이 있었나, 얼마나 많은 규모가 있었나, 이런 것들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거죠."]

나아가 미신고된 행방불명인과 함께 마을별 피해실태 조사 등을 토대로 기존에 사망자로 분류됐던 행방불명 사례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추가 조사에서 확인된 건 일부 형무소 수형인들의 행적뿐. 

수많은 행방불명인들은 여전히 어둠 속에 가려져있습니다.

[박찬식/전 추가진상조사단장 : "좀더 세부적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영남지역이랄까 대전형무소 관련된 진상조사는 추후 과제로 남겨 뒀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17년 만의 4·3 추가진상조사보고서는 수형인 행방불명을 통해 아직도 드러나지 않은 4·3의 진실을 다시 증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