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공식 선거운동 돌입…여야, ‘경제’ 현장으로
입력 2020.04.02 (10:0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용한 유세'를 방침으로 정한 더불어민주당,

["아이구."]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홀로 서울 종로구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을 만나며 오늘 새벽, 첫 선거운동을 개시했습니다.

["이겨냅시다."]

새벽에도 문을 여는 지역 유통업체들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코로나19 해결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희망을 잃지 말자는 메시지를 선거운동 첫날 첫 저의 말씀으로 국민들께 드리고 싶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찾은 곳도 새벽시장이었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하면서 '정권 심판'을 강조했는데,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그동안 얼마나 힘드셨어요."]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함께 나서 비례정당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직전 열린 출정 선언식에 황교안 대표는 정권 심판의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조국 사태로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살리기 위한 여러분의 피 끓는 외침을 잊을 수 없습니다."]

민생당은 새벽 경매 현장을 찾았습니다.

[손학규/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 "팔리긴 잘 팔립니까? 가격은 어때요?"]

거대 양당 정치로 민생이 파탄났다며 민생당을 뽑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손학규/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 "민생을 도탄에 빠트리고 평화는 한 발짝 진전도 없는 이러한 정치, 이제 우리 기호 3번인 민생당이 헤쳐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의당은 새벽 0시 지하철의 시작점, 철도 차량기지에서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첫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노동 위기를 막는 최전선에 서겠다, 그런 마음가짐을 함께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왔습니다."]

더불어시민당은 물류센터 근로자들을 만나 택배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공약을 발표했고, 열린민주당은 유튜브를 통해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자막뉴스] 공식 선거운동 돌입…여야, ‘경제’ 현장으로
    • 입력 2020-04-02 10:02:37
    자막뉴스
'조용한 유세'를 방침으로 정한 더불어민주당,

["아이구."]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홀로 서울 종로구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을 만나며 오늘 새벽, 첫 선거운동을 개시했습니다.

["이겨냅시다."]

새벽에도 문을 여는 지역 유통업체들의 어려움을 언급하며 코로나19 해결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희망을 잃지 말자는 메시지를 선거운동 첫날 첫 저의 말씀으로 국민들께 드리고 싶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찾은 곳도 새벽시장이었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하면서 '정권 심판'을 강조했는데,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그동안 얼마나 힘드셨어요."]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함께 나서 비례정당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직전 열린 출정 선언식에 황교안 대표는 정권 심판의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조국 사태로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살리기 위한 여러분의 피 끓는 외침을 잊을 수 없습니다."]

민생당은 새벽 경매 현장을 찾았습니다.

[손학규/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 "팔리긴 잘 팔립니까? 가격은 어때요?"]

거대 양당 정치로 민생이 파탄났다며 민생당을 뽑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손학규/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 "민생을 도탄에 빠트리고 평화는 한 발짝 진전도 없는 이러한 정치, 이제 우리 기호 3번인 민생당이 헤쳐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의당은 새벽 0시 지하철의 시작점, 철도 차량기지에서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첫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노동 위기를 막는 최전선에 서겠다, 그런 마음가짐을 함께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왔습니다."]

더불어시민당은 물류센터 근로자들을 만나 택배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공약을 발표했고, 열린민주당은 유튜브를 통해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