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이탈리아 1차 전세기 입국자 1명 코로나19 ‘양성’…298명 진단검사 중
입력 2020.04.02 (11:36) 수정 2020.04.02 (13:47) 사회
이탈리아에서 1차 전세기로 입국한 309명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오후 2시 반에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임시항공편으로 입국한 교민과 그 가족 309명 가운데 유증상자 11명이 인천공항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이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확진자는 의료기관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298명은 전세버스를 타고, 강원도 평창의 재외국민 임시생활시설로 입소해 오늘 오전부터 진단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탈리아 입국자들은 현지에서 기내에 탑승하기 전에 발열 체크를 했고,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 유증상자는 좌석을 분리해 탑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입국 이후에도 공항 내에 설치한 별도의 게이트에서 입국검역을 받았습니다.

생활시설에 입소한 이들 가운데 양성이 확인될 경우에는 중증도에 따라 의료기관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할 예정이고, 그 외 교민들은 임시생활시설 내에서 14일간 격리생활을 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탈리아 2차 임시항공편은 오늘 오후 4시 25분에 이탈리아 로마와 밀라노에서 205명의 재외국민과 그 가족들을 태우고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탈리아 입국 재외국민의 이송과 의료지원, 임시생활시설의 운영을 위해 8개 부처로 구성된 정부 합동지원단을 운영 중이며, 이들의 안전과 지역사회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이탈리아 1차 전세기 입국자 1명 코로나19 ‘양성’…298명 진단검사 중
    • 입력 2020-04-02 11:36:30
    • 수정2020-04-02 13:47:56
    사회
이탈리아에서 1차 전세기로 입국한 309명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오후 2시 반에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임시항공편으로 입국한 교민과 그 가족 309명 가운데 유증상자 11명이 인천공항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이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확진자는 의료기관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298명은 전세버스를 타고, 강원도 평창의 재외국민 임시생활시설로 입소해 오늘 오전부터 진단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탈리아 입국자들은 현지에서 기내에 탑승하기 전에 발열 체크를 했고,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 유증상자는 좌석을 분리해 탑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입국 이후에도 공항 내에 설치한 별도의 게이트에서 입국검역을 받았습니다.

생활시설에 입소한 이들 가운데 양성이 확인될 경우에는 중증도에 따라 의료기관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할 예정이고, 그 외 교민들은 임시생활시설 내에서 14일간 격리생활을 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탈리아 2차 임시항공편은 오늘 오후 4시 25분에 이탈리아 로마와 밀라노에서 205명의 재외국민과 그 가족들을 태우고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탈리아 입국 재외국민의 이송과 의료지원, 임시생활시설의 운영을 위해 8개 부처로 구성된 정부 합동지원단을 운영 중이며, 이들의 안전과 지역사회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