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최근 2주간 해외유입 508건 중 2차 감염 사례 41건”
입력 2020.04.02 (14:55) 수정 2020.04.02 (15:10) 사회
최근 해외에서 유입된 코로나19 확진 사례 508건 가운데 2차 감염을 일으킨 사례가 41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2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2주 동안 해외유입사례를 약 508건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그중 가족은 아니더라도 추가 2차 감염을 일으킨 사례가 41건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비율로 보면 약 8% 정도이지만 해외유입사례의 2차 전파라면 아마도 대부분 동거 가족일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그 정도 비율로 일단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자가격리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와 관련한 추가 대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증상 발현 약 이틀 전부터도 바이러스가 배출된 사례, 무증상 사례가 상당히 있다는 것이 최근 중국 발표나 전 세계 발생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더욱더 철저한 자가격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걸 인식하고 있다"며 "자가격리 강화 이외 지침상 격리 대상자 중에서도 동거인 중 특별히 고위험군을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직업군에 대한 별도 대책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자가격리 대상자는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전원과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사람,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사람 등이 해당됩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최근 2주간 해외유입 508건 중 2차 감염 사례 41건”
    • 입력 2020-04-02 14:55:18
    • 수정2020-04-02 15:10:18
    사회
최근 해외에서 유입된 코로나19 확진 사례 508건 가운데 2차 감염을 일으킨 사례가 41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2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2주 동안 해외유입사례를 약 508건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그중 가족은 아니더라도 추가 2차 감염을 일으킨 사례가 41건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비율로 보면 약 8% 정도이지만 해외유입사례의 2차 전파라면 아마도 대부분 동거 가족일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그 정도 비율로 일단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자가격리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와 관련한 추가 대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증상 발현 약 이틀 전부터도 바이러스가 배출된 사례, 무증상 사례가 상당히 있다는 것이 최근 중국 발표나 전 세계 발생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더욱더 철저한 자가격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걸 인식하고 있다"며 "자가격리 강화 이외 지침상 격리 대상자 중에서도 동거인 중 특별히 고위험군을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직업군에 대한 별도 대책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자가격리 대상자는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전원과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사람,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사람 등이 해당됩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