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시민 71% “종교시설 운영금지 강제해야”
입력 2020.04.02 (15:06) 수정 2020.04.02 (15:08) 사회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시민 10명 중 7명은 종교시설 운영을 강제로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일) 이런 내용이 담긴 코로나 19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 조사는 서울시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달 28∼30일,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천5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것입니다.

조사 내용을 보면 응답자의 71.3%는 '종교시설 운영 금지를 강제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현재 서울시가 하는 것과 같이 종교시설에 운영 자제를 권고해야 한다는 답은 22.3%였고 자율적으로 운영하게 둬도 된다는 반응은 6.5%에 그쳤습니다.

PC방 및 노래연습장에 대해서는 응답자 53.8%가 운영을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운영금지도 46.7%가 동의했습니다.

다만 학원에 대해서는 '운영 자제 권고' 의견이 47.7%로, 운영 금지 강제 의견 35.4%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기존 4월 6일 예정이었던 학교 개학을 연기하는 데는 79.4%가 찬성했습니다.

이 조사는 정부가 지난달 31일 '순차 온라인 개학'을 발표한 것보다 이른 시점에서 이뤄졌습니다.

4월 6일 개학 예정일에서 1~2주 더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26.5%였고, 1학기를 휴업하고 9월에 개학해야 한다는 응답과 한 달 이상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17.9%, 17.8%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서울시의 코로나 19 대처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80.5%로 나타났습니다.

이 조사의 표본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서 ±2.53%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서울시민 71% “종교시설 운영금지 강제해야”
    • 입력 2020-04-02 15:06:28
    • 수정2020-04-02 15:08:44
    사회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시민 10명 중 7명은 종교시설 운영을 강제로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일) 이런 내용이 담긴 코로나 19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 조사는 서울시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달 28∼30일,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천5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것입니다.

조사 내용을 보면 응답자의 71.3%는 '종교시설 운영 금지를 강제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현재 서울시가 하는 것과 같이 종교시설에 운영 자제를 권고해야 한다는 답은 22.3%였고 자율적으로 운영하게 둬도 된다는 반응은 6.5%에 그쳤습니다.

PC방 및 노래연습장에 대해서는 응답자 53.8%가 운영을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운영금지도 46.7%가 동의했습니다.

다만 학원에 대해서는 '운영 자제 권고' 의견이 47.7%로, 운영 금지 강제 의견 35.4%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기존 4월 6일 예정이었던 학교 개학을 연기하는 데는 79.4%가 찬성했습니다.

이 조사는 정부가 지난달 31일 '순차 온라인 개학'을 발표한 것보다 이른 시점에서 이뤄졌습니다.

4월 6일 개학 예정일에서 1~2주 더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26.5%였고, 1학기를 휴업하고 9월에 개학해야 한다는 응답과 한 달 이상 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17.9%, 17.8%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서울시의 코로나 19 대처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80.5%로 나타났습니다.

이 조사의 표본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서 ±2.53%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