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중국, 코로나19 우한 사망 은폐설 반박…“겨울철 많이 죽어”
입력 2020.04.02 (15:54) 수정 2020.04.02 (16:01) 국제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사망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가 반박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오늘 루샤예 주프랑스 중국 대사가 프랑스 BFM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한에서 유골을 받아 가려는 주민들이 줄을 서 있는 것을 보고 서구 언론이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사망자 통계를 의심하는데 이는 오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의혹은 오는 8일 봉쇄령 해제를 앞두고 우한시가 시내 장례식장에서 유족들이 코로나19 사망자 등의 유골을 받아 갈 수 있도록 하면서 제기됐습니다.

우한시는 지난 1월 23일 봉쇄령을 내린 뒤 유족의 장례식과 유골 수습을 금지해 왔습니다.

이에 대해 루샤예 대사는 "우한에서 지난 2개월 동안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로 1만 명 정도가 숨졌고 코로나19로는 2천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루 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우한 사망자가 2천500여 명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는 정확한 것이라면서 "지난해 우한에서 총 5만 1천 200명이 사망했는데 이는 한 달 평균 4천명 정도 죽는 셈이며 겨울철은 더 늘어 매달 5천명 정도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런 통계를 보면 우한에서 지난 두 달 간 1만 명 정도는 코로나19 이외의 원인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우한에서는 1월 23일 봉쇄된 뒤 두 달 동안 유골 수거가 금지됐다"면서 "이런 조치가 풀리자 그동안 유골을 못 찾아갔던 유족들이 장례식장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긴 줄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루샤예 대사는 우한 상황이 중국 정부의 검열을 받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유골을 받으려 유족들이 몰린 장례식장 동영상을 언급하면서 "검열을 받았다면 이런 사진과 비디오를 어디서 구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루 대사는 "코로나19 사태는 일부 산발적인 전염을 제외하고는 중국 정부가 잘 통제하고 있다"면서 이제 우한을 제외한 중국 지역에서 경제 활동이 재개되는 등 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중국, 코로나19 우한 사망 은폐설 반박…“겨울철 많이 죽어”
    • 입력 2020-04-02 15:54:35
    • 수정2020-04-02 16:01:40
    국제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사망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가 반박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오늘 루샤예 주프랑스 중국 대사가 프랑스 BFM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한에서 유골을 받아 가려는 주민들이 줄을 서 있는 것을 보고 서구 언론이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사망자 통계를 의심하는데 이는 오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의혹은 오는 8일 봉쇄령 해제를 앞두고 우한시가 시내 장례식장에서 유족들이 코로나19 사망자 등의 유골을 받아 갈 수 있도록 하면서 제기됐습니다.

우한시는 지난 1월 23일 봉쇄령을 내린 뒤 유족의 장례식과 유골 수습을 금지해 왔습니다.

이에 대해 루샤예 대사는 "우한에서 지난 2개월 동안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로 1만 명 정도가 숨졌고 코로나19로는 2천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루 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우한 사망자가 2천500여 명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는 정확한 것이라면서 "지난해 우한에서 총 5만 1천 200명이 사망했는데 이는 한 달 평균 4천명 정도 죽는 셈이며 겨울철은 더 늘어 매달 5천명 정도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런 통계를 보면 우한에서 지난 두 달 간 1만 명 정도는 코로나19 이외의 원인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우한에서는 1월 23일 봉쇄된 뒤 두 달 동안 유골 수거가 금지됐다"면서 "이런 조치가 풀리자 그동안 유골을 못 찾아갔던 유족들이 장례식장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긴 줄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루샤예 대사는 우한 상황이 중국 정부의 검열을 받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유골을 받으려 유족들이 몰린 장례식장 동영상을 언급하면서 "검열을 받았다면 이런 사진과 비디오를 어디서 구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루 대사는 "코로나19 사태는 일부 산발적인 전염을 제외하고는 중국 정부가 잘 통제하고 있다"면서 이제 우한을 제외한 중국 지역에서 경제 활동이 재개되는 등 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