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민주당·통합당, 첫 날부터 ‘공동 행보’ 유감”
입력 2020.04.02 (18:10) 수정 2020.04.02 (18:56) 정치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오늘(2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각각 비례정당과 연계해 선거운동을 개시한 데 대해 정의당이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위성정당과 '한 몸 유세', '공동 출정식'을 벌이는 여야가 유감스럽다"면서 "선관위는 복수의 정당이 공동 선대위를 꾸리는 것을 불허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은 선거 첫 날부터 당당하게 공동 행보를 이어갔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공동 선언식에 이어 '한 몸 유세'를 시작했다"면서 "법망을 피해 핑크색 점퍼에 새겨진 숫자를 스티커로 가리고, 점퍼를 뒤집어 입는 등 웃지 못할 상황을 연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대승을 하고, 비례대표에서는 더불어시민당이 대승을 해야 한다'는 노골적 발언을 삼가지 않았다"면서 "'새는 두 개의 날개로 난다'는, 서로 다른 정파의 공존을 말했던 故 리영희 선생의 명언을 '세포분열 정당'을 정당화하는 데 활용해 기가막힐 노릇"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법적으로는 다른 정당이지만 같은 정당이라 선거운동하는 유례없는 21대 총선의 풍경이 괴이하기 그지없다"면서 "21대 총선은 87년 이후 가장 부끄러운 공직 선거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정의당 “민주당·통합당, 첫 날부터 ‘공동 행보’ 유감”
    • 입력 2020-04-02 18:10:06
    • 수정2020-04-02 18:56:50
    정치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오늘(2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각각 비례정당과 연계해 선거운동을 개시한 데 대해 정의당이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위성정당과 '한 몸 유세', '공동 출정식'을 벌이는 여야가 유감스럽다"면서 "선관위는 복수의 정당이 공동 선대위를 꾸리는 것을 불허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은 선거 첫 날부터 당당하게 공동 행보를 이어갔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공동 선언식에 이어 '한 몸 유세'를 시작했다"면서 "법망을 피해 핑크색 점퍼에 새겨진 숫자를 스티커로 가리고, 점퍼를 뒤집어 입는 등 웃지 못할 상황을 연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대승을 하고, 비례대표에서는 더불어시민당이 대승을 해야 한다'는 노골적 발언을 삼가지 않았다"면서 "'새는 두 개의 날개로 난다'는, 서로 다른 정파의 공존을 말했던 故 리영희 선생의 명언을 '세포분열 정당'을 정당화하는 데 활용해 기가막힐 노릇"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법적으로는 다른 정당이지만 같은 정당이라 선거운동하는 유례없는 21대 총선의 풍경이 괴이하기 그지없다"면서 "21대 총선은 87년 이후 가장 부끄러운 공직 선거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