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추미애 “대검, 다시 조사하라”…‘채널A - 검사장 유착 의혹’ 진상조사 재지시
입력 2020.04.02 (19:02) 수정 2020.04.02 (21:37) 사회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가 검사장급 검사와 유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이 대검에 다시 진상조사를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추 장관의 지시는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서 대검에 공문으로 전달됐습니다.

앞서 대검은 유착 당사자로 지목된 모 검사장과 채널A 측 모두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고 법무부에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법무부는 대검의 1차 보고에는 당사자의 입장만 담겨 언론에 보도된 수준에 불과하다고 보고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는게 우선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대검의 진상조사 과정에서 해당 검사장 뿐 아니라 복수의 다른 검사들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라젠 전 대주주이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이철 씨 측은 채널A 기자가 신라젠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내놓으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이면서 검사장급인 검찰 고위 간부와의 친분을 내세우며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는 조건을 달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철 대표 측은 채널 A 기자가 해당 검사장과의 녹취록을 보여주며 "검사장이 수사팀하고 충분히 연계해줄 수 있다. 대검 범죄정보과에 누구누구 검사를 찾아가라. 걔가 제일 믿을만하다"라는 말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사장과 현직 대검 검사 등 복수의 검찰 인사가 거론된 만큼 진상조사에선 해당 검사들을 상대로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해 사실 여부를 파악할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 A는 "진상 조사 후 조사 결과와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자체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단독] 추미애 “대검, 다시 조사하라”…‘채널A - 검사장 유착 의혹’ 진상조사 재지시
    • 입력 2020-04-02 19:02:43
    • 수정2020-04-02 21:37:26
    사회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가 검사장급 검사와 유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이 대검에 다시 진상조사를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추 장관의 지시는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서 대검에 공문으로 전달됐습니다.

앞서 대검은 유착 당사자로 지목된 모 검사장과 채널A 측 모두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고 법무부에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법무부는 대검의 1차 보고에는 당사자의 입장만 담겨 언론에 보도된 수준에 불과하다고 보고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는게 우선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대검의 진상조사 과정에서 해당 검사장 뿐 아니라 복수의 다른 검사들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라젠 전 대주주이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이철 씨 측은 채널A 기자가 신라젠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내놓으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이면서 검사장급인 검찰 고위 간부와의 친분을 내세우며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는 조건을 달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철 대표 측은 채널 A 기자가 해당 검사장과의 녹취록을 보여주며 "검사장이 수사팀하고 충분히 연계해줄 수 있다. 대검 범죄정보과에 누구누구 검사를 찾아가라. 걔가 제일 믿을만하다"라는 말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사장과 현직 대검 검사 등 복수의 검찰 인사가 거론된 만큼 진상조사에선 해당 검사들을 상대로 통화 내역 등을 확인해 사실 여부를 파악할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 A는 "진상 조사 후 조사 결과와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자체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