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갈아엎고 특판행사…개학연기에 속 타는 급식납품업체들
입력 2020.04.02 (19:18) 수정 2020.04.02 (22: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생들 등교가 사실상 무기한 늦춰지면서 급식재료를 납품해온 농가와 업체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오래 보관이 힘든 식자재들은 폐기되고 , 급식 우유 업체들은 할인 판매로 버티기에 들어갔습니다.

우정화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썩은 채소가 어지럽게 널려있습니다.

급식용으로 키운 청경채 2톤입니다.

개학이 계속 미뤄지며 팔 곳을 찾지 못해 산지 폐기하고 있는 겁니다.

[이근철/농민 : "진짜 농사를 지어서 자식같이 이렇게 키웠습니다. 이게 학교 급식에 나가질 못해서 이렇게 전체적으로 뽑아 버리고 있습니다."]

또 다른 급식 채소 재배 농가도 마찬가지.

돈을 벌기는커녕 납품할 곳이 없어진 파를 치우느라 돈을 쓰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 재배된 이 파는 오늘 모두 폐기처분됩니다.

분량은 1.3톤, 액수로는 7백여만 원에 이릅니다.

[박상견/농민 : "이거를 팔 수도 없고 어떻게 처분할 방법이 없으니까..."]

급식용으로 유통되는 농산물은 매달 만6천여 톤.

정부가 일부는 판로를 확보해준다고 했지만, 고작 8백여 톤, 전체의 20분의 1에 불과합니다.

학교급식 납품업체 2백여 곳도 매출이 끊겨 폐업위기에 놓인 곳도 있습니다.

급식우유업체들은 특판행사에 들어갔습니다.

급식우유용 원유 생산량은 하루 6백 톤.

200㎖짜리 3백만 개가 매일 남아돌지만 생산을 갑자기 줄일 수도 없습니다.

유통기한이 긴 멸균우유 등으로도 만들어보지만, 이제 한계라고 합니다.

[배정식/한국낙농육우협회 상무 : "더 장기화될 경우에는 감내하기 좀 어려운 상태까지 갈 수 있지 않을까..."]

계속된 등교 연기에 급식 관련 농가와 업체들까지 줄줄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갈아엎고 특판행사…개학연기에 속 타는 급식납품업체들
    • 입력 2020-04-02 19:21:20
    • 수정2020-04-02 22:34:48
    뉴스 7
[앵커]

학생들 등교가 사실상 무기한 늦춰지면서 급식재료를 납품해온 농가와 업체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오래 보관이 힘든 식자재들은 폐기되고 , 급식 우유 업체들은 할인 판매로 버티기에 들어갔습니다.

우정화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썩은 채소가 어지럽게 널려있습니다.

급식용으로 키운 청경채 2톤입니다.

개학이 계속 미뤄지며 팔 곳을 찾지 못해 산지 폐기하고 있는 겁니다.

[이근철/농민 : "진짜 농사를 지어서 자식같이 이렇게 키웠습니다. 이게 학교 급식에 나가질 못해서 이렇게 전체적으로 뽑아 버리고 있습니다."]

또 다른 급식 채소 재배 농가도 마찬가지.

돈을 벌기는커녕 납품할 곳이 없어진 파를 치우느라 돈을 쓰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 재배된 이 파는 오늘 모두 폐기처분됩니다.

분량은 1.3톤, 액수로는 7백여만 원에 이릅니다.

[박상견/농민 : "이거를 팔 수도 없고 어떻게 처분할 방법이 없으니까..."]

급식용으로 유통되는 농산물은 매달 만6천여 톤.

정부가 일부는 판로를 확보해준다고 했지만, 고작 8백여 톤, 전체의 20분의 1에 불과합니다.

학교급식 납품업체 2백여 곳도 매출이 끊겨 폐업위기에 놓인 곳도 있습니다.

급식우유업체들은 특판행사에 들어갔습니다.

급식우유용 원유 생산량은 하루 6백 톤.

200㎖짜리 3백만 개가 매일 남아돌지만 생산을 갑자기 줄일 수도 없습니다.

유통기한이 긴 멸균우유 등으로도 만들어보지만, 이제 한계라고 합니다.

[배정식/한국낙농육우협회 상무 : "더 장기화될 경우에는 감내하기 좀 어려운 상태까지 갈 수 있지 않을까..."]

계속된 등교 연기에 급식 관련 농가와 업체들까지 줄줄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