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피스텔 전세 피해…36명, 보증금 17억 원 못 받아
입력 2020.04.02 (19:56) 수정 2020.04.02 (20:15)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창원에서 대규모의 오피스텔 전세 피해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30여 명, 피해 규모는 17억 원에 달하는데 피해자 대부분은 20~30대 사회초년생입니다.

이형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오피스텔.

이곳에 사는 30대 세입자는 전세 보증금 5,000만 원을 7개월째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A씨/피해 세입자/음성변조 : "그냥 진짜 많이 울기도 많이 울었고, 밤에 잠도 안 오고, 솔직히 결혼하려고 모은 돈이잖아요. 그런데 다 날릴 위기에 처했으니까…."]

피해 세입자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례만 36명, 전체 피해 규모는 17억 원에 달합니다. 

이 오피스텔은 총 52호실 규모로 혼자 살기 적합한 7~10평짜리 방으로 이뤄져 있고, 피해 세입자 대부분은 2~30대 사회초년생들입니다. 

오피스텔을 임대한 법인이 오피스텔을 담보로 한 대출 원금을 갚지 못하고 이자를 제때 못내 피해자 32명의 집은 경매로 넘어갔습니다. 

해당 법인의 대표는 계속 바뀌었고 그때마다 보증금을 돌려줄 거라고 약속했지만, 감감무소식입니다. 

[B씨/피해 세입자/음성변조 : "대표분들이 두 번이 바뀔 동안에 항상 다음 대표가 (전세 보증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을 했는데, 약속이 이행되지 않았고요."]

법인의 현재 대표도 이전 대표를 찾고 있습니다. 

[법인 현재 대표 측 관계자/음성변조 : "이전 대표들을 다 만나야 이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수가 있는데, 연락이 닿지 않고 있고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세입자 36명은 검찰에 오피스텔 법인 전·현직 대표와 부동산 관계자 등 6명을 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오피스텔 전세 피해…36명, 보증금 17억 원 못 받아
    • 입력 2020-04-02 19:56:58
    • 수정2020-04-02 20:15:17
    뉴스7(창원)
[앵커]

창원에서 대규모의 오피스텔 전세 피해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30여 명, 피해 규모는 17억 원에 달하는데 피해자 대부분은 20~30대 사회초년생입니다.

이형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오피스텔.

이곳에 사는 30대 세입자는 전세 보증금 5,000만 원을 7개월째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A씨/피해 세입자/음성변조 : "그냥 진짜 많이 울기도 많이 울었고, 밤에 잠도 안 오고, 솔직히 결혼하려고 모은 돈이잖아요. 그런데 다 날릴 위기에 처했으니까…."]

피해 세입자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례만 36명, 전체 피해 규모는 17억 원에 달합니다. 

이 오피스텔은 총 52호실 규모로 혼자 살기 적합한 7~10평짜리 방으로 이뤄져 있고, 피해 세입자 대부분은 2~30대 사회초년생들입니다. 

오피스텔을 임대한 법인이 오피스텔을 담보로 한 대출 원금을 갚지 못하고 이자를 제때 못내 피해자 32명의 집은 경매로 넘어갔습니다. 

해당 법인의 대표는 계속 바뀌었고 그때마다 보증금을 돌려줄 거라고 약속했지만, 감감무소식입니다. 

[B씨/피해 세입자/음성변조 : "대표분들이 두 번이 바뀔 동안에 항상 다음 대표가 (전세 보증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을 했는데, 약속이 이행되지 않았고요."]

법인의 현재 대표도 이전 대표를 찾고 있습니다. 

[법인 현재 대표 측 관계자/음성변조 : "이전 대표들을 다 만나야 이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수가 있는데, 연락이 닿지 않고 있고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세입자 36명은 검찰에 오피스텔 법인 전·현직 대표와 부동산 관계자 등 6명을 고소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