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4·3유족 “미래한국당, 정경희 사퇴”…“피해자는 제주도민”
입력 2020.04.02 (20:18) 수정 2020.04.02 (20:23) 정치
제주 4·3 유족과 관련 단체들이 정경희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등 5개 단체는 공동 성명을 내고 정경희 후보가 저서 등을 통해 4·3을 '좌익 폭동'과 '공산주의세력의 무장반란'이라 주장하면서 왜곡하는 등 4·3을 헐뜯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들은 정 후보는 자진해 사퇴하고 미래한국당은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사편찬위원을 지낸 정 후보는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7순위에 공천됐습니다.

정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4·3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제주도민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사람이 어디 있겠냐"며 "사건을 일으킨 사람들이 소수의 좌익이었다는 사실을 학술적으로 서술한 것을 두고 일부 언론과 정치인들이 나서 왜곡·선동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 후보는 그러면서 "4·3사건 당시 좌우의 극심한 대립이 있었다. 지금의 대한민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행정안전부가 미래한국당의 4·3 추념식 참석을 거부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또 "3·27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도 국가보훈처는 행사 전날 저녁까지 초대를 거부하다 뒤늦게 번복한 적이 있다" 며 "대통령은 편을 가르고 정부는 눈치를 보고 여당 정치인들은 표에 눈이 멀어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거짓을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주4·3유족 “미래한국당, 정경희 사퇴”…“피해자는 제주도민”
    • 입력 2020-04-02 20:18:24
    • 수정2020-04-02 20:23:32
    정치
제주 4·3 유족과 관련 단체들이 정경희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등 5개 단체는 공동 성명을 내고 정경희 후보가 저서 등을 통해 4·3을 '좌익 폭동'과 '공산주의세력의 무장반란'이라 주장하면서 왜곡하는 등 4·3을 헐뜯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들은 정 후보는 자진해 사퇴하고 미래한국당은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사편찬위원을 지낸 정 후보는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7순위에 공천됐습니다.

정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4·3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제주도민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사람이 어디 있겠냐"며 "사건을 일으킨 사람들이 소수의 좌익이었다는 사실을 학술적으로 서술한 것을 두고 일부 언론과 정치인들이 나서 왜곡·선동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 후보는 그러면서 "4·3사건 당시 좌우의 극심한 대립이 있었다. 지금의 대한민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행정안전부가 미래한국당의 4·3 추념식 참석을 거부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또 "3·27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도 국가보훈처는 행사 전날 저녁까지 초대를 거부하다 뒤늦게 번복한 적이 있다" 며 "대통령은 편을 가르고 정부는 눈치를 보고 여당 정치인들은 표에 눈이 멀어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고 거짓을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