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출 급감에 개학 연기까지…위기의 시외·전세버스
입력 2020.04.02 (22:11) 수정 2020.04.02 (22:1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버스 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는데요. 

긴급 지원금 지급 등 자치단체가 대책 마련에 나선 시내버스와 달리, 시외버스와 전세버스는 상대적으로 지원에서 소외돼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충북의 한 시외버스 업체는 최근 직원 절반가량이 휴직을 결정했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시외버스 운행이 절반 가까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이 회사의 시외버스는 모두 85대입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53대가 차고지에 서 있는 상태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회사의 지난 3월 수입은 지난해와 비교해 무려 70.5%나 급감했습니다.

적자 폭이 매달 10억 원에 달해 직원 월급을 대출받아야 하는 형편입니다.

[오흥교/시외버스 회사 대표 : "4월까지 이런 상황이 계속 가면, 회사를 휴업해야 할 상황까지 초래할 수 있습니다. 우리 도민의 발이 묶여버리는 거죠."]

실제로 터미널에 운행 중인 시외버스는 눈에 띄게 줄었고, 승객이 아예 없거나, 한 손에 꼽을 정도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시외버스 기사 : "(지금 이 버스에 몇 명이 탔나요?) 두 분이요. 두 분. (평소에도 이런가요?) 최근에 계속 이렇죠."]

전세버스 상황도 비슷합니다.

단체 관광 성수기지만 신규 예약은 단 한 건도 없고, 오히려 기존 예약마저 대부분 취소됐습니다.

그나마 기대했던 통학버스는 개학 연기로 언제 재개할지 기약도 없습니다.

[장오찬/전세버스 기사 : "옛날에 저금했던 거로 사는데, 다 썼어요. 하나도 없어요. 4월 6일 개학을 할 줄 알았는데 안 되고. 지금 대출을 받아서 써야 할 형편입니다."]

상황이 이렇지만, 현재까지 시외버스와 전세버스에 대한 자치단체의 지원은 아직도 논의 단계에 머물러 있는 상태.

정부도 최근 관광운송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했지만, 실제 지원까지는 최소 한 달 이상 걸리는 만큼 업계에서는 신속하고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 매출 급감에 개학 연기까지…위기의 시외·전세버스
    • 입력 2020-04-02 22:11:50
    • 수정2020-04-02 22:11:52
    뉴스9(청주)
[앵커]

코로나19로 버스 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는데요. 

긴급 지원금 지급 등 자치단체가 대책 마련에 나선 시내버스와 달리, 시외버스와 전세버스는 상대적으로 지원에서 소외돼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충북의 한 시외버스 업체는 최근 직원 절반가량이 휴직을 결정했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시외버스 운행이 절반 가까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이 회사의 시외버스는 모두 85대입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53대가 차고지에 서 있는 상태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회사의 지난 3월 수입은 지난해와 비교해 무려 70.5%나 급감했습니다.

적자 폭이 매달 10억 원에 달해 직원 월급을 대출받아야 하는 형편입니다.

[오흥교/시외버스 회사 대표 : "4월까지 이런 상황이 계속 가면, 회사를 휴업해야 할 상황까지 초래할 수 있습니다. 우리 도민의 발이 묶여버리는 거죠."]

실제로 터미널에 운행 중인 시외버스는 눈에 띄게 줄었고, 승객이 아예 없거나, 한 손에 꼽을 정도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시외버스 기사 : "(지금 이 버스에 몇 명이 탔나요?) 두 분이요. 두 분. (평소에도 이런가요?) 최근에 계속 이렇죠."]

전세버스 상황도 비슷합니다.

단체 관광 성수기지만 신규 예약은 단 한 건도 없고, 오히려 기존 예약마저 대부분 취소됐습니다.

그나마 기대했던 통학버스는 개학 연기로 언제 재개할지 기약도 없습니다.

[장오찬/전세버스 기사 : "옛날에 저금했던 거로 사는데, 다 썼어요. 하나도 없어요. 4월 6일 개학을 할 줄 알았는데 안 되고. 지금 대출을 받아서 써야 할 형편입니다."]

상황이 이렇지만, 현재까지 시외버스와 전세버스에 대한 자치단체의 지원은 아직도 논의 단계에 머물러 있는 상태.

정부도 최근 관광운송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했지만, 실제 지원까지는 최소 한 달 이상 걸리는 만큼 업계에서는 신속하고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