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NK 금융경영연구소, 부·울·경 상권 절반 이상이 정체 또는 쇠퇴
입력 2020.04.02 (22:17) 수정 2020.04.02 (22:22)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 주요 상권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정체 또는 쇠퇴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NK금융경영연구소 조사 결과, 부산과 울산 경남 주요 상권 146곳 가운데 성장 상권은 63곳으로 40%에 그쳤습니다.

정체된 상권이 40%였고, 쇠퇴한 곳은 16%였습니다.

부산의 경우 서면과 연산, 사상, 남포, 동래 등 부산의 주요 상권의 유동인구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평소 대비 30∼40% 수준에 머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BNK 금융경영연구소, 부·울·경 상권 절반 이상이 정체 또는 쇠퇴
    • 입력 2020-04-02 22:17:24
    • 수정2020-04-02 22:22:28
    뉴스9(부산)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 주요 상권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정체 또는 쇠퇴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NK금융경영연구소 조사 결과, 부산과 울산 경남 주요 상권 146곳 가운데 성장 상권은 63곳으로 40%에 그쳤습니다.

정체된 상권이 40%였고, 쇠퇴한 곳은 16%였습니다.

부산의 경우 서면과 연산, 사상, 남포, 동래 등 부산의 주요 상권의 유동인구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평소 대비 30∼40% 수준에 머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