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0대 코로나19 사망자 폐 기능 손상으로 숨져
입력 2020.04.02 (22:31) 수정 2020.04.02 (22:31)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저 질환이 없는 40대 사망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폐 기능이 손상돼 숨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장은 이 환자의 사인에 대해 인공호흡기와 에크모 등 계속된 치료에도 불구하고 폐 기능이 돌아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면역 폭풍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은 낮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단장은 국내와 해외에서 젊은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면서 비교적 젊은 연령층도 코로나19에서 안심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40대 코로나19 사망자 폐 기능 손상으로 숨져
    • 입력 2020-04-02 22:31:17
    • 수정2020-04-02 22:31:19
    뉴스9(대구)
기저 질환이 없는 40대 사망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폐 기능이 손상돼 숨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장은 이 환자의 사인에 대해 인공호흡기와 에크모 등 계속된 치료에도 불구하고 폐 기능이 돌아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면역 폭풍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은 낮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단장은 국내와 해외에서 젊은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면서 비교적 젊은 연령층도 코로나19에서 안심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