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교황 “가장 어두운 시간 속에 있지만 두려움에 굴하지 말자”
입력 2020.04.12 (08:32) 수정 2020.04.12 (08:33)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은 부활절 전야인 11일 밤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가장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공포에 굴복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파스카 성삼일 마지막 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참석자 규모를 대폭 축소한 채 진행한 미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통상 1만명 가까이 모이는 부활절 전야 미사에는 집전을 돕는 복사 몇 명과 평소보다 작은 규모의 합창단 등 20여명만이 참여했으며, 미사는 모두 온라인으로 중계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강론에서 "지금의 우리가 그렇듯 제자들에게는 (부활 시기가) 가장 어두운 시간이었다"면서 "두려워하지 말고, 공포에 굴복하지 말자. 바로 이 밤 하느님이 우리에게 되풀이해주는 말씀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울러 무기 거래와 전쟁을 중단하고, 낙태와 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일을 그만두자고 촉구하며 기독교인들을 향해 "죽음의 시대에 삶의 전령"이 돼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교황 “가장 어두운 시간 속에 있지만 두려움에 굴하지 말자”
    • 입력 2020-04-12 08:32:38
    • 수정2020-04-12 08:33:08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은 부활절 전야인 11일 밤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가장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공포에 굴복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파스카 성삼일 마지막 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참석자 규모를 대폭 축소한 채 진행한 미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통상 1만명 가까이 모이는 부활절 전야 미사에는 집전을 돕는 복사 몇 명과 평소보다 작은 규모의 합창단 등 20여명만이 참여했으며, 미사는 모두 온라인으로 중계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강론에서 "지금의 우리가 그렇듯 제자들에게는 (부활 시기가) 가장 어두운 시간이었다"면서 "두려워하지 말고, 공포에 굴복하지 말자. 바로 이 밤 하느님이 우리에게 되풀이해주는 말씀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울러 무기 거래와 전쟁을 중단하고, 낙태와 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일을 그만두자고 촉구하며 기독교인들을 향해 "죽음의 시대에 삶의 전령"이 돼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