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러 코로나19 확산에 연해주 모스크바발 승객 2주간 격리
입력 2020.04.12 (10:08) 수정 2020.04.12 (10:10) 국제
러시아 연해주 지방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모스크바발 국내선 항공편 승객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명령했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은 연해주 지방정부는 최근 모스크바발 블라디보스토크행 국내선 항공편 승객의 경우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의무화했다고 전했습니다.

연해주 주민이 아닌 경우 별도의 의료시설에서 2주간 격리된다고 지방정부는 덧붙였습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대부분이 인구 밀집 지역인 모스크바 등 대도시에 몰려 있는 상황에서 극동 연해주로의 바이러스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실제로 최근 모스크바발 항공편을 타고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 중국으로 넘어간 중국인들 가운데 대부분이 뒤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미하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에게 "모스크바와 기타 지역에서 중국인들이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해 귀국하는 것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연해주 정부는 또 모스크바발 블라디보스토크행 항공편 운항 횟수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에 약 1천5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에는 1천66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만3천584명에 달했습니다.

특히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1천30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체 감염자가 8천852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러 코로나19 확산에 연해주 모스크바발 승객 2주간 격리
    • 입력 2020-04-12 10:08:24
    • 수정2020-04-12 10:10:30
    국제
러시아 연해주 지방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모스크바발 국내선 항공편 승객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명령했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은 연해주 지방정부는 최근 모스크바발 블라디보스토크행 국내선 항공편 승객의 경우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의무화했다고 전했습니다.

연해주 주민이 아닌 경우 별도의 의료시설에서 2주간 격리된다고 지방정부는 덧붙였습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대부분이 인구 밀집 지역인 모스크바 등 대도시에 몰려 있는 상황에서 극동 연해주로의 바이러스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실제로 최근 모스크바발 항공편을 타고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 중국으로 넘어간 중국인들 가운데 대부분이 뒤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미하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에게 "모스크바와 기타 지역에서 중국인들이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해 귀국하는 것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연해주 정부는 또 모스크바발 블라디보스토크행 항공편 운항 횟수를 줄이기로 했습니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에 약 1천5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에는 1천66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만3천584명에 달했습니다.

특히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1천30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체 감염자가 8천852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