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0시즌 플레이볼…타이완서 올해 세계 첫 프로야구 경기
입력 2020.04.12 (20:36) 연합뉴스
2020년 가장 먼저 '플레이볼'을 외친 곳은 대만프로야구리그(CPBL)였다.

CPBL은 12일 오후 6시 5분(한국시간)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구장에서 2020시즌 첫 경기를 열었다.

애초 CPBL은 11일 대만 타오위안구장에서 중신 브라더스와 라쿠텐 몽키스의 개막전을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비가 내려 이 경기는 취소됐다.

12일에는 2경기가 예정돼 있었다.

타오위안 구장에서 치를 계획이었던 푸방 가디언스와 라쿠텐전은 구장 사정으로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타이중에서는 퉁이 라이언스와 중신의 경기가 예정대로 열렸다.

인터콘티넨털구장 관중석은 텅 비었다.

CPB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당분간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다.

대신 홈팀 중신은 치어리더와 마스코트의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선수들은 서로 손을 마주치지 않고, 자신의 양손을 잡거나 허공에 손을 흔들었다. '접촉'을 피하려는 의도였다. CPBL은 '비말 전파'를 막고자, '씹는 담배'도 금지했다.

코로나19 탓에 관중석의 흥겨운 응원 소리는 들리지 않았지만, 대만 야구팬들은 온라인에서 야구 개막을 반겼다.

중신은 구단 트위치 채널로 경기를 중계했다. 대만 팬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만에서 세계 최초로 열렸다"라며 환영 메시지를 쏟아냈다.

한국프로야구는 5월 초 개막을 목표로 정하고,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큰 미국과 일본에서는 프로야구개막이 더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2020시즌 플레이볼…타이완서 올해 세계 첫 프로야구 경기
    • 입력 2020-04-12 20:36:19
    연합뉴스
2020년 가장 먼저 '플레이볼'을 외친 곳은 대만프로야구리그(CPBL)였다.

CPBL은 12일 오후 6시 5분(한국시간)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구장에서 2020시즌 첫 경기를 열었다.

애초 CPBL은 11일 대만 타오위안구장에서 중신 브라더스와 라쿠텐 몽키스의 개막전을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비가 내려 이 경기는 취소됐다.

12일에는 2경기가 예정돼 있었다.

타오위안 구장에서 치를 계획이었던 푸방 가디언스와 라쿠텐전은 구장 사정으로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타이중에서는 퉁이 라이언스와 중신의 경기가 예정대로 열렸다.

인터콘티넨털구장 관중석은 텅 비었다.

CPB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당분간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다.

대신 홈팀 중신은 치어리더와 마스코트의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선수들은 서로 손을 마주치지 않고, 자신의 양손을 잡거나 허공에 손을 흔들었다. '접촉'을 피하려는 의도였다. CPBL은 '비말 전파'를 막고자, '씹는 담배'도 금지했다.

코로나19 탓에 관중석의 흥겨운 응원 소리는 들리지 않았지만, 대만 야구팬들은 온라인에서 야구 개막을 반겼다.

중신은 구단 트위치 채널로 경기를 중계했다. 대만 팬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만에서 세계 최초로 열렸다"라며 환영 메시지를 쏟아냈다.

한국프로야구는 5월 초 개막을 목표로 정하고,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큰 미국과 일본에서는 프로야구개막이 더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