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힘내요 의료진들”…스포츠가 응원
입력 2020.04.12 (21:32) 수정 2020.04.13 (08: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퇴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을 돕기 위해 스포츠가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자선 행렬에 동참하고 있는 지구촌 곳곳의 스포츠계 응원 모습을 김기범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008년 베이징올림픽 철인 3종 금메달리스트인 독일의 얀 프로데노.

경기장이 아닌 집 풀장에서 3.8km의 수영을 하고, 곧바로 실내 사이클로 갈아타 180km를 달립니다.

이어서 철인 3종의 마지막 코스인 마라톤 42.2km를 트레드밀 위에서 뛰었습니다.

실시간으로 온라인 중계가 됐는데 팬들을 위한 재미있는 대화도 오갑니다.

[보리스 베커 : "왜 철인3종은 이 순서로 하는 거요?"]

[얀 프로데노 : "기원이 미국 네이비실에서 가장 강한 아이언맨을 뽑는데 이런 방법을 썼다고 알고 있습니다."]

["끝났다. 마라톤까지 오예!!!"]

8시간 33분만에 완주한 프로데노는 2억 6천만원이 넘는 성금을 모았습니다.

이 기금은 스페인 의료진의 마스크와 의료 장비를 지원하는 데 쓰입니다.

레알 마드리드 지네딘 지단 감독도 코로나 19 자선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지단 감독은 자신의 고향인 알제리의 항구 도시 베자이아에 음압 병상 등 의료 기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캔자스시티 풋볼 경기장과 야구장이 은은한 푸른색 조명을 발산합니다.

코로나와 싸우는 의료진들의 헌신을 기리기 위한 블루 라이트 캠페인에 전 세계 주요 스포츠 경기장들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힘내요 의료진들”…스포츠가 응원
    • 입력 2020-04-12 21:34:49
    • 수정2020-04-13 08:53:01
    뉴스 9
[앵커]

코로나 19 퇴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을 돕기 위해 스포츠가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자선 행렬에 동참하고 있는 지구촌 곳곳의 스포츠계 응원 모습을 김기범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008년 베이징올림픽 철인 3종 금메달리스트인 독일의 얀 프로데노.

경기장이 아닌 집 풀장에서 3.8km의 수영을 하고, 곧바로 실내 사이클로 갈아타 180km를 달립니다.

이어서 철인 3종의 마지막 코스인 마라톤 42.2km를 트레드밀 위에서 뛰었습니다.

실시간으로 온라인 중계가 됐는데 팬들을 위한 재미있는 대화도 오갑니다.

[보리스 베커 : "왜 철인3종은 이 순서로 하는 거요?"]

[얀 프로데노 : "기원이 미국 네이비실에서 가장 강한 아이언맨을 뽑는데 이런 방법을 썼다고 알고 있습니다."]

["끝났다. 마라톤까지 오예!!!"]

8시간 33분만에 완주한 프로데노는 2억 6천만원이 넘는 성금을 모았습니다.

이 기금은 스페인 의료진의 마스크와 의료 장비를 지원하는 데 쓰입니다.

레알 마드리드 지네딘 지단 감독도 코로나 19 자선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지단 감독은 자신의 고향인 알제리의 항구 도시 베자이아에 음압 병상 등 의료 기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캔자스시티 풋볼 경기장과 야구장이 은은한 푸른색 조명을 발산합니다.

코로나와 싸우는 의료진들의 헌신을 기리기 위한 블루 라이트 캠페인에 전 세계 주요 스포츠 경기장들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