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미 뉴욕주 사망자 1만명 넘어서…주지사 “최악은 지났다”
입력 2020.04.14 (04:09) 수정 2020.04.14 (04:45) 국제
미국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현지시간 13일 기자회견에서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671명 늘어난 1만 5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에 대해 "끔찍한 뉴스"라면서 "끔찍한 수준의 고통과 슬픔, 비통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신규 입원 환자나 총입원자 수, 집중 치료 환자의 숫자가 둔화세를 보이는 것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확산을 통제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확산 곡선이 계속 평탄해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실제로 700명대에 이르던 하루 사망자 수는 약 1주일 만에 가장 적은 수를 기록했고, 신규 입원 환자 수는 1958명으로 약 2주 만에 가장 낮아졌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어 "우리가 계속 똑똑하게 대응한다면 최악의 상황은 끝났다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내일이라도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길 원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1년에서 1년 반까지 걸릴 것으로 보이는 백신 개발 전까지는 진정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섣부른 낙관을 경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미 뉴욕주 사망자 1만명 넘어서…주지사 “최악은 지났다”
    • 입력 2020-04-14 04:09:27
    • 수정2020-04-14 04:45:04
    국제
미국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현지시간 13일 기자회견에서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671명 늘어난 1만 5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에 대해 "끔찍한 뉴스"라면서 "끔찍한 수준의 고통과 슬픔, 비통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신규 입원 환자나 총입원자 수, 집중 치료 환자의 숫자가 둔화세를 보이는 것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확산을 통제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확산 곡선이 계속 평탄해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실제로 700명대에 이르던 하루 사망자 수는 약 1주일 만에 가장 적은 수를 기록했고, 신규 입원 환자 수는 1958명으로 약 2주 만에 가장 낮아졌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어 "우리가 계속 똑똑하게 대응한다면 최악의 상황은 끝났다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내일이라도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길 원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1년에서 1년 반까지 걸릴 것으로 보이는 백신 개발 전까지는 진정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섣부른 낙관을 경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